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조국 딸 한영외고 생기부 '불법 유출'한 한국당 주광덕 의원, 누구?

by세계일보

세계일보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3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국 후보자의 거짓과 선동, 대국민 고발 언론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모씨의 한영외고 생활기록부를 언론에 공개한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에 관심이 쏠린다.


주 의원은 3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공익제보를 받은 내용”이라며 조 후보자 딸의 생활기록부를 분석, 공개했다.


그는 “조씨는 한영외고 재학 시절 영어 과목 성적은 4~8등급이었다”고 주장했다.


주 의원에 따르면 조씨의 영어 작문은 모두 6등급 이하, 문법 5등급 이하, 독해도 7등급 이하다. 또 영어 회화는 6등급을 받은 경우가 몇 번 있었고, 4등급도 2번 받았다.

세계일보

주 의원은 지난 1일에도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공익제보 받은 고교 학교생활기록부 내용을 공개하며 ‘특혜 인턴’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나 생활기록부에는 민감한 개인정보가 담겨 있어 본인 동의 없이는 원칙적으로 제3자에게 제공하지 않는다.


이 때문에 서울시교육청은 “본인 동의 없이 제3자에게 넘어갔다면 심각한 문제”라며 별도로 학교생활기록부 불법 유출 경위 파악에 착수한 상황이다.


조씨 역시 자신의 고교 생활기록부 등이 유출된 경위를 수사해달라며 경찰에 고소했다.

세계일보

한편 주 의원은 제32회 사법시험에 합격해 1994년부터 서울동부지방검찰청 검사로 재직했다.


이후 1999년부터 경기도 남양주시 고문 변호사를 맡았으며, 2008년 한나라당에서 공천을 받고 경기도 구리시에서 출마해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이후 2013~2014년 박근혜 전 대통령 정부비서관으로 활동했고, 20대 총선에서 재선에 성공했으며 현재는 자유한국당 당원협의회운영위원장과 정잭위부의장을 맡고 있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