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부동산 부자' 진화♥함소원, '집 5채+임대료' 소유했지만 불안에 떠는 이유

by세계일보

세계일보

함소원-진화 부부가 ‘부동산 부자’로 밝혀지면서 이들의 재산에 이목이 쏠렸다.


지난 17일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진화 부부가 재무 설계를 위해 금융 전문가를 찾은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함소원은 평소 돈 관리에 관심 없는 진화를 위해 금융 전문가를 찾아갔다.

세계일보

먼저 함소원은 “현금이 얼마 없다. 돈이 생기면 다 부동산에 넣는다”며 부동산에 투자하는 자신의 스타일을 밝혔다.


본격 재무 설계에 앞서 함소원은 자산을 공개했다. 그는 “부동산 4~5개 정도 가지고 있다”면서 “아파트 2개, 빌라 2개, 전원주택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진화의 재산은 비자금 3000만원과 추가 임대료 수입이라고 덧붙였다. 함소원은 “내가 관리하고 있다”고 했고, 전문가는 “그건 진화씨 돈이 아니다”라며 웃었다.

세계일보

함소원은 “지금 가진 돈이 너무 적다”며 “돈을 벌기 시작한 뒤 일주일마다 돈이 들어오는 걸 체크했다. 돈 버는 재미를 좋아했다”고 고민을 털어놓기 시작했다.


돈 버는 행위 자체를 좋아하는 함소원을 향해 전문가는 “모으다가 죽는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투자 전략을 바꿔야 한다. 종잣돈을 늘리는 건 능사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자산을 모아도 끝없이 불안한 함소원의 불안 해소법은 오로지 돈이었다. 함소원은 “중국 친구들은 한국에 와서 건물을 사고 간다. 그걸 볼 때 ‘더 열심히 벌어야겠구나’ 생각을 했다”며 속마음을 털어놨다.

세계일보

함소원은 10년만의 복귀해서 자신의 인기가 금방 꺼질 것을 걱정했다. 그는 “저는 내년 여름 정도면 저에 대한 관심이 줄어들 것”이라며 “물 들어올 때 노를 저어서 내년 여름까지 바짝 해야한다”고 불안감의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전문가는 “행위는 있지만 목적이 없다. 돈 자체가 목표가 아니다. 불안 자체를 조절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고개를 끄덕이던 함소원은 “위험한 상황에 내가 책임을 져야 한다는 책임감이 있어서 모아도 모아도 모자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전문가는 “지금은 괜찮아도 불안했던 일들만 생각나죠? 본인이 스스로를 힘들게 하는 것”이라고 함소원을 걱정했다.

세계일보

그때 진화는 턴테이블, 게임기에 관심을 보였다. 전문가는 “진화씨가 갑갑하다 보니까 그 욕구가 물건 사는 거로 분출되는 것 같다”고 진단했다.


함소원이 “다른 거로 분출되면 안 되는 거냐”고 묻자 전문가는 “술, 담배 이런 것보다는 좋다. 기회를 잡는 눈이 소비를 통해서 키워진다”고 말했다.


설득당한 함소원은 “쓰는 게 낫겠다”고 했고, 진화는 전문가에게 악수를 청해 웃음을 안겼다.

세계일보

또 전문가는 진화의 씀씀이에 대해 “1000만원쯤은 쓰게 하라”며 “나머지 2000만원은 여러 가지 투자 전략을 섞어가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후 전문가는 부부에게 돈을 쓰면서 돈을 버는 방법, 현명하게 쓰는 비법 등 특급 노하우를 전수해 귀를 쫑긋하게 했다.


한편 함소원과 진화는 18살의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지난 2018년에 결혼해 같은 해 딸을 얻었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아내의 맛’ 방송화면 갈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