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박은영 아나, 27일 3살 연하 일반인과 '비공개 결혼'…몰디브로 신혼여행

by세계일보

박은영 측 "사회는 KBS 전 아나운서 한석준, 축가는 가수 창민"

세계일보

KBS 아나운서 박은영(사진)이 오는 27일 3살 연하 일반인 예비신랑과 결혼한다.


23일 TV리포트는 “박은영이 오는 27일 오후 서울 강남의 한 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린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결혼식은 일반인인 예비신랑을 배려해 비공개로 진행된다. 결혼식 사회는 KBS 아나운서 선배였던 한석준 전 아나운서가 맡고, 축가는 KBS 2TV ‘위기탈출 넘버원’에서 함께 MC를 본 2AM 창민(본명 이창민)이 부른다.

세계일보

박 아나운서는 윤지영 아나운서의 소개로 예비신랑을 처음 만나 3년여 교제 끝에 결혼을 결심했다. 그는 KBS 2TV ‘연예가중계’와 나눈 인터뷰에서 예비신랑에 대해 “눈 아래로 현빈이다. 콩깍지가 씌었다”고 애정을 드러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박 아나운서는 결혼식 당일인 27일에도 자신이 진행 중인 KBS 쿨FM ‘박은영의 FM 대행진’의 DJ로 나선다고 밝혔다. 이날 그는 결혼 소감을 밝힐 전망이다.

세계일보

박 아나운서는 결혼식을 마치고 다음 날 몰디브로 신혼 여행을 떠난다. 신접살림은 강남에 차렸다고.


앞서 박 아나운서의 결혼 소식은 지난해 5월 처음 알려졌지만, 날짜는 결혼식이 임박할 때까지 공개되지 않았던바. 이후 지난 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웨딩드레스를 입은 사진을 올리며 많은 축하를 받았다.


한편 박은영 아나운서는 지난 2007년 KBS 33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뉴스부터 예능까지 섭렵하며 KBS의 간판 아나운서로 자리매김했다. 결혼 후에도 일과 가정을 병행할 계획이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박은영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갈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