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동료의원에게 욕설한 여상규 위원장, 국회 수준 어디까지 떨어트리나

by세계일보

패스트트랙 안건 놓고 김종민 의원과 정면충돌/ 정춘숙 민주당 대변인 “의원 이전에 기본 예의 갖춰야”

세계일보

7일 오후 서울 서초구 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 및 서울중앙지검, 서울동·남·북·서부지검, 의정부·인천·수원·춘천지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여상규 위원장이 패스트트랙 관련 질의하고 있다. 뉴스1

“XX같은게”


전직판사로서, 국회의원로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으로서 도저히 용납할 수없는 발언이 7일 터져나왔다.


발언의 당사자는 자유한국당 여상규 의원으로 그는 현재 국회 법사위원장을 맡고 있다.


여 위원장의 고성과 호통은 어제 오늘일이 아니지만 이날 도를 넘어도 한참 넘어선 발언을 내뱉으며 국회의 품격을 나락으로 떨어트렸다.


해당발언은 이날 서울중앙지검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을 향해 터져나왔고 이는 마이크를 통해 전국에 생중계됐다.


상황은 여 위원장이 송삼현 남부지검장을 향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고발 사건을 언급하면서 시작됐다.


여 위원장은 송 지검장에게 “야당 의원이 패스트트랙을 저지하려다 고발당했는데 그건 순수한 정치 문제”라며 “검찰이 손댈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의 피의자 신분인 여 위원장이 검찰을 압박하는 발언을 하자 김 의원은 “우리 야당 의원들도 이런 선을 넘는 것까지 감싸면 안됩니다”라며 “사건 관여자가 수사하지 말라고 하는게 국정감사 맞느냐”고 항의했다.


이후 한국당과 민주당 의원들 사이에서 고성이 난무했고 이러한 와중에 김 의원이 “위원장 자격없다”고 말하자 ”누가 당신한테 자격을 (부여) 받았어. 웃기고 앉아 있네. 진짜 XX 같은 게 정말”이라고 욕설을 뇌까렸다.


이후 민주당 송기헌 간사와 한국당 김도읍 간사 등으로부터 사태를 파악한 여 위원장은 “제가 아까 김 의원 말에 화가 나서 웃기고 있네 뭐 이렇게 얘기를 했다고 한다. 그게 뭐 영상이 있다고 하는데 저는 그때 좀 흥분한 것은 사실이다. 흥분해서 그런 정확한 표현이나 말은 기억이 나지 않는데 극도로 귀에 거슬려서 그런 말을 했을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미안하고 생각하고 거듭사과를 드린다. 이해하시기 바란다”며 자신의 발언을 속기록에서 지워달라고 요청했다.


그간 편파적으로 법사위를 운영해온 여 위원장이었지만 그래도 원색적인 비난과 욕설을 내뱉진 않았었다.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오늘 법사위 국정감사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 발생했다. 여 위원장은 '순수한 정치문제다. 사법문제가 아니다', '검찰에서 함부로 손 댈 일이 아니다'라며 피감기관으로 참석한 검찰에게 대놓고 압력을 넣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막말과 욕설을 내뱉었다. 있을 수 없는 일이고 기가 막힐 노릇”이라며 “여 위원장은 국회의원 이전에 사람의 기본적인 예의를 갖추어야 한다”고 격분했다.


정 대변인은 “여 위원장은 이미 법사위원장으로서 자격이 없음을 스스로 증명했다. 더 이상 지탄을 받기 전에 스스로 잘못을 인정하고 위원장직을 내려놓아야 한다”며 “또 세 차례나 거부한 패스트트랙 과정에서 발생한 국회법 위반과 관련된 수사를 받아야 한다. 법과 원칙을 어기는 행동을 계속한다면 국민이 심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여 위원장은 지난달 7일 조국 법무부장관의 청문회 당시에도 사회자의 책무를 저버리고 조 장관에게 사퇴를 종용하는 발언을 일삼으며 조 장관의 해명을 강제로 끊는 등 편파적 진행으로 누리꾼들의 눈총을 받은바 있다.


양봉식 기자 yangb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