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조국 “민정수석 때 ‘윤석열 접대’ 허위 판단”

by세계일보

“윤중천 접대 대상 포함” 보도에 / 曺 법무 “사실이 아니다” 밝혀 / 검찰도 “엄중조치 취할 것” 반발 / 尹 총장, 의혹 보도 기자 등 고소 / 野 “윤석열 찍어내기” 강력 비판

세계일보

사진=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본격화하는 시점에 윤석열 검찰총장이 건설업자 윤중천씨로부터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다. 검찰은 즉각 의혹을 부인하며 “엄중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력 반발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조 장관도 사실이 아니라고 확인했다. 조 장관은 윤 총장이 검찰총장 후보자였을 당시 인사검증을 책임진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다.


조 장관은 11일 오후 법무부 대변인실을 통해 “당시 민정수석실 차원에서 보도 내용에 대한 점검을 했으나 사실이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세계일보

사진=뉴시스

대검찰청은 앞서 이날 오전 “(윤 총장이 윤씨로부터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은) 완전히 허위사실”이라며 “총장 인사검증 과정에서도 이러한 근거 없는 음해에 대해 민정수석실이 검증하고 사실무근으로 판단한 바 있다”고 밝혔다. 이어 “중요 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이런 허위의 음해 기사가 보도되는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며 “(보도를 한 언론사에 대해) 즉시 엄중한 민·형사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김학의 전 차관 사건 검찰수사단’의 책임자였던 여환섭 대구지검장은 이날 대구고검 산하 검찰청에 대한 국회 법사위 국정감사에 출석해 여야 의원의 잇단 질의에 “검찰과거사위원회 조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이름을 본 적이 없다”고 거듭 밝혔다.

세계일보

한겨레는 이날자 보도에서 지난해 대검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을 재조사할 때 김 전 차관의 스폰서로 알려진 윤씨의 강원도 원주 별장 접대 대상에 윤 총장도 포함됐다는 진술을 확보했지만 이후 검찰이 사실관계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서울 서부지검에 관련 의혹을 보도한 한겨레21 기자 등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는 등 강경 대응에 나섰다. 조 장관 일가 수사 등 주요 사건 수사가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가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세계일보

사진=뉴시스

법조계에 따르면 윤 총장은 이날 보도를 접한 직후 복수의 대검 간부들에게 “윤씨와 일면식도 없고 20여년 전 다른 일로 원주를 한 번 가봤을 뿐 그 이후 원주에 가 본 적 자체가 없다”며 윤씨와의 어떠한 관련도 없음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에선 의혹 보도의 진위와 의도성 등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었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윤석열 찍어내기’, ‘조국 (법무부 장관 수사) 물타기’라며 의혹 보도를 강하게 비판했다. 여당은 사실관계를 확인해 봐야 한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김건호·곽은산 기자 scoop3126@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