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먼저 말 걸지 않겠습니다”…새롭게 등장한 침묵 서비스

by서울신문

“먼저 말 걸지 않겠습니다”…새롭게
“먼저 말 걸지 않겠습니다”…새롭게
“먼저 말 걸지 않겠습니다”…새롭게
“먼저 말 걸지 않겠습니다”…새롭게
“먼저 말 걸지 않겠습니다”…새롭게
“먼저 말 걸지 않겠습니다”…새롭게
“먼저 말 걸지 않겠습니다”…새롭게
“먼저 말 걸지 않겠습니다”…새롭게
“먼저 말 걸지 않겠습니다”…새롭게
“먼저 말 걸지 않겠습니다”…새롭게
“먼저 말 걸지 않겠습니다”…새롭게
“먼저 말 걸지 않겠습니다”…새롭게
“먼저 말 걸지 않겠습니다”…새롭게
“먼저 말 걸지 않겠습니다”…새롭게
“먼저 말 걸지 않겠습니다”…새롭게

친절하게 다가오는 직원 때문에 쇼핑에 온전히 집중할 수 없었던 경험 있으시죠? 직원의 과도한 친절과 간섭을 불편해하는 사람들이 늘면서 ‘침묵 서비스’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고객이 도움을 요청하기 전까진 말을 걸지 않고 거리를 두는 ‘침묵 서비스’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기획·제작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