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라면 먹을 때 ‘후루룩’ 소리 없애주는 ‘라면 포크’ 개발

by서울신문

[서울신문 나우뉴스]

라면 먹을 때 ‘후루룩’ 소리 없애주

별의별 아이디어 상품을 출시하는 일본에서 이번에는 라면 먹는 소리를 없애주는 기기가 개발됐다.

 

지난 24일(현지시간) 미국 UPI통신은 컵라면의 원조인 일본 닛신사가 '후루룩' 소리를 없애주는 '라면 포크'를 개발했다고 보도했다.

 

일반적인 포크보다 몇 배는 더 큰 이 포크의 이름은 '오토히코'(Otohiko). 개발 배경은 우리도 쉽게 이해할 수 있다. 라면을 먹게 되면 보통 후루룩하는 소리를 내기 십상이다. 동양권에서는 이같은 소리가 대수롭지 않지만 서양인들은 이를 불편하게 느낀다. 이에 후루룩 소리를 내지 않는 포크를 만들게 된 것이 개발 배경이다.

라면 먹을 때 ‘후루룩’ 소리 없애주

작동 원리는 간단하다. 커다란 전동칫솔처럼 생긴 오토히코에는 마이크로폰이 장착돼 라면을 먹을 때 나는 후루룩 소리를 감지한다. 이 소리가 감지되면 오토히코는 연동된 스마트폰의 앱을 가동시켜 다른 소리를 내게 한다. 곧 실제 후루룩 소리를 없애는 것이 아닌 다른 소리로 덮어 씌우는 셈이다.

 

닛신 측은 "오토히코는 단 5000개만 한정 생산된 제품으로 선주문을 받고 있으며 가격은 1만 4800엔"(약 15만원)이라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