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창원터널 사고 유족 “어머니한테 전화…비명소리만 들었다”

by서울신문

2일 오후 1시 20분 경남 창원터널 앞에서 드럼통에 유류를 싣고 달리던 5t 화물차가 콘크리트 중앙분리대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화물차의 유류통 35개가 반대편 차로를 달리던 차 위로 떨어져 폭발 화재로 이어졌다.

창원터널 사고 유족 “어머니한테 전화

적재한 유류통 폭발 사고 현장 - 2일 오후 1시 20분께 경남 창원시 성산구 창원-김해간 창원터널 구 요금소 앞에서 드럼통에 유류를 싣고 달리던 5t 화물차가 콘크리트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아 유류통이 반대편 차 위로 떨어지면서 차량 9대가 화재로 이어져 4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이 현장을 통제하고 있다.경남신문 제공

이날 사고로 트럭 운전자 윤모(76) 씨를 포함해 3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다.

 

고인의 유족은 이날 SBS인터뷰를 통해 “아이가 (그러는데) 어머니한테 전화가 왔더래요. 그런데 전화에서 말은 안 하고 비명만 ‘와’ 하다가 전화가 끊겼다고 합니다”고 말했다. 목격자들은 도망칠 시간이 없을 만큼 불이 순식간에 번졌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경찰은 “트럭이 도로를 지그재그로 달렸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차량 결함 여부와 운전자 과실 여부, 화물 고박 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해당 트럭이 2001년식으로 노후한 점을 고려, 브레이크나 타이어 등에 문제는 없었는지 조사하기로 했다. 해당 트럭의 명의로 등록된 모 물류회사 관계자에 대해서도 관련 내용을 살펴볼 계획이다. 사고 조사를 맡은 창원중부경찰서는 자체 육안 감식에 이어 이르면 3일 국과수에 감식을 맡길 예정이다.

 

그런가하면 시민들은 “사고 후 1시간이 넘어서야 긴급 재난 문자가 날아왔다”며 시 홈페이지등에 항의했다. 양 지자체 재난대책본부는 “차량통제 결정이 나야 안전안내문자를 보낸다. 사고가 났는데도 창원터널 양방향 전면통제 결정이 늦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사고 이후 조속히 현장 상황을 알리고 터널로 오가는 양방향 차량통제 소식을 전달하지 못한 점은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창원터널 사고 유족 “어머니한테 전화

창원터널 사고 유족 멈추지 않는 눈물 - 2일 오후 1시 20분 경남 창원-김해간 장유방향 창원터널 앞에서 엔진오일을 드럼통에 싣고 이송하던 5t 화물차가 폭발해 3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오후 한 유족이 사고 현장에서 오열하자 경찰이 위로하고 있다. 2017.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