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디스패치 “낸시랭 남편, 전자발찌 충전 위해 전 동거녀 주거침입”

by서울신문

디스패치가 낸시랭 남편에 대한 추가 보도로 충격을 안겼다.

디스패치 “낸시랭 남편, 전자발찌 충

낸시랭 남편 기자회견 - 연합뉴스

3일 디스패치는 낸시랭 남편 전준주의 ‘전자발찌’와 ‘위한콜렉션’의 실체를 포착해 보도했다.

 

낸시랭은 27일 위한콜렉션 회장 왕진진과 혼인신고를 했다고 알렸고 이후 왕진진이 故 장자연의 자필편지를 위조한 전준주라는 사실과 그가 성범죄로 복역해 전자발찌를 착용하고 있다는 보도들이 쏟아졌다.

 

이에 낸시랭과 전준주는 30일 기자회견을 열고 “진심으로 사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전자발찌를 착용했느냐”는 질문에는 “전과자는 연애하고 결혼하지 말라는 법 있냐”는 답변을 내놓았다. 모든 질문에 현재가 중요하지 과거는 묻지 말라는 태도였다.

 

디스패치는 전자발찌의 실체를 직접 확인하기 위해 기자회견 당일 직접 전준주가 여성 A씨와 동거했던 역삼동 빌라로 향했다. 당시 경찰이 출동해있었고 A씨의 문은 뜯겨 있었다. 전준주가 전자발찌 충전기를 가지러 이곳을 찾았던 것. 주거침입죄로 A씨가 신고한 상태였다. 그리고 그곳에 전준주와 낸시랭이 탑승한 차량이 모습을 드러냈다 사라졌다.

 

디스패치는 전준주가 회장으로 있는 위한콜렉션의 실체도 조사했다. 전준주의 명함을 입수, 위한콜렉션의 주소지를 찾았다. 건물 관리인은 “갤러리는 없다”면서 “여기 지하에서 사우나가 공사를 하다가 잠시 중단한 상태”라고 전했다.

 

두 사람의 기자회견 당시 사회를 봤던 낸시랭의 지인은 “낸시가 팩트를 말하지 않고 있다. 그래서 저도 좀 당황스럽다”며 “낸시가 진짜 믿어요. 그게 문젭니다”라며 안타까워 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