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김숙 “서문탁, 언니라고 불렀는데 동생..한마디 하고 싶었다”

by서울신문

개그우먼 김숙이 가수 서문탁의 나이를 오해했던 사실을 밝혔다.

김숙 “서문탁, 언니라고 불렀는데 동

김숙 서문탁

11일 방송된 SBS 러브 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에는 가수 서문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숙은 “서문탁이 소찬휘와 친하게 지내는 걸 보고 언니인 줄 알았다”고 털어놨다. 김숙은 “만나자마자 언니라고 불렀는데, 알고보니 한참 동생이더라”며 “한 마디 하려고 했는데 말을 못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서문탁은 “제가 실수한 것은 나중에 알았다”며 쑥스러운 듯 웃었다. 서문탁은 1978년생, 김숙은 1975년생이다.

 

한편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는 매일 낮 12시 5분 방송한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