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우주를 보다

한 폭의 그림을 보는 듯…목성 표면 공개

by서울신문

[서울신문 나우뉴스]

한 폭의 그림을 보는 듯…목성 표면

목성 탐사선 ‘주노’가 지난해 12월 16일 촬영한 목성 이미지가 시민 과학자의 보정을 통해 재탄생했다(출처=NASA)

탐사선 ‘주노’가 목성의 최근 모습을 담은 이미지가 공개됐다. 휘몰아치는 폭풍과 구름의 조화가 한 편의 그림을 연상케 한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이 공개한 이 사진은 주노가 지난해 12월 16일, 탐사선 주노가 가스로 이뤄진 목성의 상공을 초당 60㎞의 속도로 이동하면서 찍은 것이다.

 

이후 천문에 관심이 있는 아마추어 과학자를 총칭하는 ‘시민 과학자’의 손에서 색보정을 통해 재탄생됐다.

한 폭의 그림을 보는 듯…목성 표면

목성 탐사선 ‘주노’가 지난해 10월 촬영한 목성의 표면

NASA는 이밖에도 목성의 난류 구름을 볼 수 있는 이미지를 더 공개했다.

 

지난해 10월 24일 주노가 찍은 목성의 북반구를 담은 사진은 목성의 화려한 대기의 흐름을 한 눈에 엿볼 수 있게 한다. 당시 주노 탐사선은 목성에 9번째 근접 비행 중이었으며, 목성 구름의 꼭대기로부터 약 3만 3115㎞ 떨어진 상태에서 이미지를 촬영했다.

 

NASA는 “주노가 위 사진을 찍었을 당시, 주노와 목성 그리고 태양의 각도 때문에 고도가 높은 구름의 주변에 드리운 그림자까지 확인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주노는 2011년 8월 발사된 뒤 2016년 7월 목성 궤도에 진입했다. 이후 목성을 공전하며 지구에 다양한 데이터를 전송하고 있다.

 

NASA는 주노에 장착된 카메라인 ‘주노캠’이 찍은 원본 이미지를 공개하고 있으며, 일반 시민 및 시민 과학자들은 사이트를 통해 이를 내려받을 수 있다. 이 데이터를 이용해 자신만의 보정 이미지를 만들 수 있으며, NASA는 이를 다시 공유해 많은 이들이 목성에 대해 알 수 있도록 돕는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