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추위 속에서 아기 낮잠 재우는 ‘북유럽 육아법’ 화제

by서울신문

추위 속에서 아기 낮잠 재우는 ‘북유

통나무 더미 옆에서 갓난 아기가 잠들어있다.

영국의 한 탁아소가 추운 겨울 날 밖에서 아기들 낮잠을 재우는 1950년대 스칸디나비아식 육아법을 도입해 화제가 되고 있다.

 

31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서섹스 주(州) 패덕 우드 탁아소(Paddock Wood nursery)가 ‘알프레스코 냅스’(al fresco naps, 야외 낮잠)를 부활시켰다고 전했다. 해당 육아법은 보육 교사가 유모차에 태운 아기를 숲이나 자연에서 낮잠을 잘 수 있도록 밖에 두고 지켜보는 것이다.

 

탁아소 운영자 한나 로잘리는 지역 학부모의 지지를 받아 해당 육아법을 실행에 옮겼다. 학부모들은 자녀들이 자는 동안 산림지에서 최고의 경험을 할 수 있도록 한 시간에 8파운드(약 1만 2000원)의 비용을 지불했다.

 

로잘리는 “나는 삼림 학교 전문가로서 놀이와 발견을 통해 만든 법칙들을 따르고 있다. 좋은 품질을 가진 유모자와 침낭, 보온성 높은 담요에 많은 돈을 들였다. 아기들을 밖에서 자도록 하는 건 자연적인 과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야외에서의 낮잠은 큰 이점이 있다. 아기들에게 자연의 빛과 소음에서 벗어난 정적이 필요하다"면서 "나무 아래에서 바람에 흔들려 잠들고 지저귀는 새 소리에 깨는 것이 아기들에게 훨씬 더 자연스럽다”고 덧붙였다.

추위 속에서 아기 낮잠 재우는 ‘북유

북유럽 부모들은 아이들에게 신선한 공기와 자연을 느끼게 해주고 싶어한다.

그녀의 말처럼 북유럽에서 오후 낮잠 시간 동안 아기를 밖에 두는 것은 흔한 일이다. 기온이 종종 영하로 떨어져도 마찬가지다.

 

북유럽의 부모들은 바깥의 신선한 공기가 아이들을 더 건강하게 만들고, 병도 예방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실제 통계에 따르면, 밖에서 낮잠을 자는 어린 아이들이 학교를 결석하는 일이 적다고 한다. 심지어 일부는 추위 속에서 자녀가 더 오랫동안 잘 잔다고 말한다.

 

전문가들은 “가장 중요한 점은 추운날씨에 아이들을 따뜻하게 감쌌는지 확인하는 것”이라며 “많은 부모들이 기온이 영하 15도로 떨어지면 담요로 유모차를 덮어 아이를 재운다”고 설명했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