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대왕고래보다 큰 소행성, 발견 5일 만에 지구 스쳐 지나가

by서울신문

[서울신문 나우뉴스]

대왕고래보다 큰 소행성, 발견 5일

불과 며칠 전 대왕고래보다 큰 소행성이 지구를 스쳐 지나갔다. ‘2018 CB’로 명명된 이 소행성은 한국 시간으로 지난 9일 오후 1시 30분쯤, 지구에서 약 6만 4500㎞밖에 떨어지지 않은 거리에 있었다. 이는 지구와 달 사이의 거리인 약 38만 4400㎞의 5분의 1 수준.

 

미국항공우주국(NASA)에 따르면, 지난 4일 미국 애리조나주(州)에 있는 혜성 및 소행성 관측장치 카탈리나 스카이 서베이(CSS)에 의해 처음 발견된 소행성 2018 CB는 지구와 달 사이를 초속 16km의 속도로 순식간에 지나갔다.

 

NASA는 이번 소행성 발견 직후 천만다행으로 지구와 충돌할 가능성은 없다고 판단했지만, 만약 지구로 향한다고 했다면 대처할 시간은 거의 없었던 것이나 마찬가지인 셈이다.

대왕고래보다 큰 소행성, 발견 5일

NASA는 지구에서 740만3000㎞ 이내로 들어오는 소행성을 ‘잠재적으로 위험하다’고 본다. ‘잠재적 위험 소행성’(PHA·potentially hazardous asteroid)으로 분류되는 소행성은 궤도가 지구에 직접 타격을 줄 수 없다고 하더라도 중간에 어떤 일이 발생할지 모르기 때문이다.

 

이번 소행성의 폭은 15~40m 사이로, 이처럼 큰 것이 지구에 위협이 될 정도로 가까이 접근하는 사례는 1년에 한두 번이라고 NASA 제트추진연구소(JPL) 산하 지구근접물체연구센터(CNEOS)의 폴 쵸다스 소장은 설명했다.

 

한편 이번 소행성은 2013년 2월 러시아 첼랴빈스크 상공에서 폭발했던 소행성과 비슷했다. 당시 소행성이 지구 대기를 통과하다 폭발해 1200명 이상에게 피해를 안긴 바 있다.

 

사진=mopic / 123RF 스톡 콘텐츠(위), NASA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