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임우재·이부진 이혼소송 판사, 장충기에 보낸 ‘감사문자’ 보니

by서울신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혼소송 중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재판부를 바꿔달라고 법원에 요청하기로 했다. 담당 판사가 장충기 전 삼성 미래전략실 사장에 안부문자를 보낼 정도로 ‘친 삼성’ 인사라는 이유에서다.

임우재·이부진 이혼소송 판사, 장충기

이부진 임우재 이혼소송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임 전 고문 측은 이혼소송 항소심을 맡은 서울고법 가사3부에 대한 기피신청서를 이날 고법에 제출할 예정이다.

 

임 전 고문 측은 재판부 가운데 A판사와 삼성의 연관성을 문제로 삼았다.

 

임 전 고문의 대리인은 “A판사는 장충기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차장에게 안부 문자를 보낸 것으로 언론에 보도된 바 있다”며 “재판이 객관성을 갖고 진행될지 우려된다는 판단에 따라 기피신청서를 내기로 했다”고 주장했다.

 

시사인 등의 보도에 따르면 A판사는 지난 2015년 대법관 후보에서 낙마하자 장 사장에 ‘감사인사’라는 제목의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문자 내용은 다음과 같다.

 

“모자라고 부족한 제가 언감생심 대법관 예비후보라는 라인 앞에 잠시 서 있다가 선택을 받지 못했습니다. 세상사 다시 절(?) 인연라는 것이 있는 듯 합니다. 이는 모두 저의 부족함과 부덕의 소치입니다. OO지법원장 남은 임기동안 그 전과 똑같은 마음으로 사랑과 정성을 기초로 솔선수범, 선공후사, 감성소통의 리더십을 지속해 나가겠습니다. 그동안 뜨거운 성원에 고개숙여 감사드립니다”

 

이 사장과 임 전 고문의 1심 재판부는 두 사람의 이혼을 결정하며 자녀의 친권자 및 양육자로 이 사장을 지정했다. 임 전 고문에게는 자녀를 매달 1차례 만날 수 있게 면접교섭 권리를 인정했다. 임 전 고문은 이에 불복해 항소했다.

 

2심 재판은 서울고법 가사3부에 배당돼 지난해 12월 첫 재판이 잡혔지만, 당시 재판장이었던 민유숙 부장판사가 대법관 후보로 지명되면서 기일이 변경됐다. 이후 재판부가 교체됐고 15일 첫 재판을 앞두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