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무릎 호소’ 6개월…
비장애인 세상, 바뀐 게 없다

by서울신문

설립 반대측 주민 20여명 시위

조희연 교육감 길 막고 몸싸움

“너희 집앞에나 지어라” 고성

 

교육청 “학교 설립 절차 마쳐

반대 주민과 대화 노력도 계속”

‘무릎 호소’ 6개월… 비장애인 세상

26일 특수학교 설립을 반대하는 서울 강서구의 일부 주민들이 ‘주민과 교육공동체가 함께하는 특수학교 설립추진 설명회’에 참석하기 위해 옛 공진초등학교 건물에 들어서는 조희연 서울교육감을 몸으로 가로막고 있다. 연합뉴스

내년 9월 개교 예정인 강서지역 장애인 특수학교 설명회가 또 아수라장이 됐다. 지난해 9월 장애학생 부모가 무릎 꿇고 반대하지 말아 달라고 호소한 지 6개월이 지났지만 변화된 것은 아무것도 없었다.

 

서울교육청은 26일 서울 강서구 옛 공진초교 4층 강당에서 ‘주민과 교육공동체가 함께하는 특수학교 설립추진 설명회’를 열었다. 이곳에는 지적장애학생 142명이 공부할 서진학교(가칭)가 들어설 예정이다. 이날 설명회는 서진학교와 서초구 나래학교 등 내년 9월 개교 예정인 특수학교 2곳의 설립추진 현황과 특수학교 터에 같이 들어설 주민 편의시설을 설명하는 자리였다.

‘무릎 호소’ 6개월… 비장애인 세상

지난해 9월 서울 강서구 옛 공진초등학교에서 열린 ‘강서지역 공립 특수학교 신설 2차 주민 토론회’에서 장애 학생 부모들이 지역주민 앞에 무릎을 꿇고 장애인 특수학교 설립을 호소하는 모습. 서울신문 DB

하지만 ‘강서특수학교설립반대비대위원회’ 소속 주민 20여명이 ‘특수학교 설립에 반대한다’, ‘강서구 의견 외면하는 독선행정 즉각 철회하라’는 내용 등이 담긴 플래카드를 들고 시위를 벌이면서 소란을 빚었다. 반대하는 주민들은 현장에 조희연 서울교육감이 도착하자 “(특수학교를) 너희 집 앞에나 지어라”며 교육감을 몸으로 밀치며 막아 섰고, 길을 트려는 교육청 직원들과 10분 이상 드잡이했다. 한 주민은 확성기를 이용해 사이렌 소리를 내며 교육감의 발언을 방해하기도 했다. 이들은 “임기 3개월밖에 남지 않은 교육감이 설립을 강행한다”며 이날 설명회를 취소하고 지방선거 이후 교육청에서 다시 열라고 요구했다.

 

특수학교 설립에 반대하는 주민들은 교육청이 설명회 일정을 미리 알려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교육청이 지난 16일 비대위원장에게 설명회 일정을 안내하고 참석 여부를 묻는 공문을 보내와 “참석하지 않겠다”고 답신했으나 이날 설명회를 기습적으로 열었다는 것이다.

 

이날 설명회에 참석한 한 장애학생 부모는 “지난해 ‘무릎 호소’ 이후 사회가 변했다고 생각했는데 장애 아이들에 대한 편견이 여전한 것을 보니 참담한 마음”이라고 한숨을 내쉬었다.

 

서울교육청 관계자는 “지난해 9월 이후 비대위 측과 협의하면서 특수학교 부지에 주민 편의시설도 짓는 등 대안을 제시해 왔다”면서 “하지만 비대위 측이 학교 정문 위치를 바꾸라고 하는 등 받아들이기 어려운 주장을 해 의견을 모으지 못했다”고 말했다. 조 교육감은 설명회에서 “장애학생과 비장애학생이 더불어 살아가는 대한민국을 만드는 길이 험난해 마음이 무겁다”면서 “장애학생의 부모가 무릎을 꿇은 사진이 온 국민을 울린 이후 사회가 변했다고 생각했는데 몇몇 주민분이 아직도 반대하실 줄 몰랐다”고 말했다.

 

교육청 측은 “특수학교 설립은 이미 서울시의회의 동의를 받는 등 절차를 모두 갖췄기에 멈출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면서 “대화와 설득을 위한 노력은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