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박근혜, 유승민 떨어뜨리려
경쟁후보에 연설문까지

by서울신문

신동철 전 정무비서관 법정 증언

“이한구, 새누리당 공천위원장 임명도 박근혜 뜻”

 

박근혜 전 대통령이 사이가 틀어진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의 당선을 막으려고 경쟁 후보자에게 연설문까지 제공했다는 증언이 나왔다.이한구 전 의원을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장에 앉힌 것도 박근혜 정부의 청와대였다는 폭로였다.

박근혜, 유승민 떨어뜨리려 경쟁후보에

박근혜 전 대통령연합뉴스

박근혜 정부 시절 정무수석실에서 몸담았던 신동철 전 비서관은 1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성창호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박 전 대통령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이런 내용을 증언했다.

 

신 전 비서관은 법정에서 박 전 대통령이 2016년 총선 전 유승민 의원의 지역구인 ‘대구 동구을’에 “대항마를 내세우라”고 말했다고 증언했다.

 

또 박 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당시 정무수석실은 이재만 전 대구 동구청장을 내세운 뒤 여론조사를 해 두 사람의 지지율을 반복적으로 확인했다고 진술했다.

 

박 전 대통령은 이재만 후보의 지지율이 오르지 않자 당시 현기환 정무수석에게 전화해 “이재만 후보가 연설을 잘 못 한다”고 지적했다고 한다.

박근혜, 유승민 떨어뜨리려 경쟁후보에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9차 의원총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당시 신 전 비서관은 현 수석의 옆에 있다가 이런 얘길 들었다고 말했다. 신 전 비서관은 현 수석이 박 전 대통령과의 전화를 끊은 뒤 “대통령이 계속 채근해서 힘들다”고 토로했다는 증언도 내놨다.

 

2016년 2∼3월 사이엔 이재만 후보가 사용할 연설문을 박 전 대통령이 친전 형태로 현 수석에게 보냈다고 언급했다.

 

당시 현 수석은 신 전 비서관에게 해당 연설문을 꺼내 흔들어 보이며 “이거 봐라. ‘할매(박 전 대통령을 지칭)’가 직접 연설문 보냈다”고 말했다고 신 전 비서관은 진술했다.

 

청와대의 이 같은 노력에도 이재만 후보의 지지율이 오르지 않자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는 해당 지역구를 이재만 후보자로 ‘단수 공천’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그러나 당시 김무성 대표는 이른바 ‘옥쇄 파동’까지 벌이며 승인을 거부했다.

 

신 전 비서관은 당시 공천관리위원장을 이한구 전 의원으로 세운 것도 청와대 뜻이라고 증언했다.

 

2016년 초 현 수석과 신 전 비서관, 친박 핵심인 최경환·윤상현 의원이 모여 20대 총선 전략을 논의하는 자리에서 현 수석이 “박 대통령이 공천관리위원장을 이한구 전 의원으로 하라고 했다”고 말했다는 게 이날 신 전 비서관의 법정 진술이다.

 

최경환 의원이 “그 사람은 고집이 세서 말을 잘 안 들을 텐데…”라고 말하자 현 수석은 “이미 정해진 일이니 내가 이한구 전 의원에게 연락하겠다”고 말했다고 신 전 비서관은 당시 상황을 기억했다.

 

청와대는 이후 이한구 위원장에게 선거구별 예비후보자 현황, 친박 리스트, 청와대 지지 후보 등의 자료를 수시로 전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 전 비서관은 현 수석이 직접 이 위원장에게 자료를 전달했으며, 2016년 3월 초순 두 사람이 광화문 프라자 호텔에서 만나는 사실이 언론에 노출될 뻔했다고 증언하기도 했다.

 

현 수석은 당시 기자들을 피해 호텔 뒷문으로 빠져나간 뒤 언론에는 “이 위원장을 만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고 신 전 비서관은 진술했다.

 

신 전 비서관은 당시 현 수석이 “부인할 때는 칼같이 부인해야 해. 여지를 남기면 안 돼”라고 말했다는 얘기도 꺼냈다. 그 이후로는 보안을 위해 ‘007작전’처럼 이 위원장 측에 선거 전략 관련 자료를 전달했다는 게 신 전 비서관 증언이다.

 

이 위원장과 특정 지역에서 ‘접선’하기로 약속한 뒤 정무수석실 직원을 시켜 스치듯 지나면서 자료 봉투를 전달했다는 식이다. 한 번은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 앞에서 이 위원장이 차를 타고 대기하고, 정무수석실 직원이 차량 창문 안으로 서류를 밀어 넣었다고 신 전 비서관은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