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라이프 온 마스’ 2040년이면 가능하다 (NASA)

by서울신문

[서울신문 나우뉴스]

‘라이프 온 마스’ 2040년이면 가

영화 ‘마션’ 한 장면

화성에 첫 발을 내딛고 살아갈 인류가 다음 세대가 아닌 바로 이번 세대에서 탄생할 것이라는 확신에 찬 전망이 나왔다.

 

미국항공우주국(이하 NASA) 소속 과학자인 짐 그린 박사는 현지 매체인 USA투데이와 한 인터뷰에서 “화성으로 여행을 떠나 시간을 보낼 첫 번째 인류는 이미 지구에 살고 있다”고 밝혔다.

 

이러한 예측은 지난 몇 년간 화성 탐사선이 화성의 호수에 풍부한 유기물질 및 행성의 대기에 가득한 메탄 등의 성분을 정밀 조사했으며, 이러한 연구가 화성의 계절적 환경을 이해하는데 상당한 도움이 됐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화성 탐사 로봇 큐리오시티가 화성에서 채취한 토양 샘플을 분석한 결과 여기에는 30억 년 전 진흙의 성분이 포함돼 있었으며, 동시에 지구에서도 발견되는 퇴적암과 유사한 분자 구조가 확인됐다.

 

이러한 발견이 화성에 존재했던 고대 생명체의 증거라고 보기는 어렵지만, 인류가 화성에 정착하기에 앞서 더욱 자세한 정보를 얻는데 도움이 됐다.

 

그린 박사는 “미래에는 화성에 인간이 절대적으로 존재할 것”이라면서도 이를 위해서는 절대적으로 필요한 요소가 있다고 설명했다.

 

예컨대 인간이 화성이 정착하려면 표면에 약 10t의 물질을 착륙시킬 수 있는 기술을 가져야 한다. 현재 NASA는 1t급 화물을 착륙시킬 수 있는 수준까지 향상시켰다. 또 화성에서 다시 지구로 돌아올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할 필요도 있다. 가장 큰 장애물은 인류가 생존할 수 있는 전체적인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이다.

 

그린 박사는 “화성에 가는 사람들은 진정한 개척자”라면서 “영화 ‘마션’과 마찬가지로 화성에 정착하는 사람들은 농장을 만들고 식량을 얻을 수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NASA는 불과 20여 년 뒤인 2040년에는 인류가 화성의 토양을 밟을 수 있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한편 NASA는 오는 2020년 세계 최초로 화성 탐사용 드론 테스트를 시작한다. 무게 1.8㎏, 1분당 3000회 회전이 가능한 날개를 탑재한 이 드론은 2020년 7월 발사돼 7개월 후 화성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 드론은 드릴을 이용해 땅 속 깊이 파고 들어가 ‘인류의 새로운 정착지’를 위한 연구에 필요한 자료를 보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