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지드래곤 국군병원 특혜 입원 의혹 “일병 권지용, 대령실 입원”

by서울신문

지드래곤 국군병원 특혜 입원 의혹 “

지드래곤

군 복무중인 그룹 빅뱅 지드래곤이 국군병원 특혜 입원 의혹에 휩싸였다.

 

25일 한 매체는 그룹 빅뱅 멤버 지드래곤(31·권지용)이 발목 통증을 호소, 국군양주병원에 입원하는 과정에서 특혜를 입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지드래곤은 지난 18일 발목 치료를 위해 9박 10일 병가 휴가를 냈다. 이후 국군양주병원에 입원, 소령, 중령 등 군 간부도 사용이 불가한 ‘특실’을 사용하고 있다.

 

일반 사병의 경우 4인실이나 6~8인실을 이용하지만, 일병인 지드래곤이 대령이 이용하는 특실을 쓰고 있다는 것.

 

매체는 “일반 사병이 쓰는 병실에는 없는 에어컨, 냉장고, TV 등도 자유롭게 사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일반 병실은 오전 11시~오후 6시로 면회시간이 한정돼 있는 반면 지드래곤은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면회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국군양주병원 측은 다수 매체에 “입장을 밝힐 수 없다”는 대답만 내놨다. 빅뱅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현재까지 아무런 입장도 밝히지 않고 있다.

 

한편 지드래곤은 지난 2월 27일 입대, ‘발목불안정증’을 이유로 여러 차례 병원을 찾았다. 지난 5월, 발목 수술을 앞두고 9박 10일 병가를 낸 뒤, 또 9박 10일 병가를 낸 상태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