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장마전선에 이어 태풍까지...
축축한 7월 초입

by서울신문

장마전선에 이어 태풍까지... 축축한

제7호 태풍 쁘라삐룬 예상 이동 경로[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현재 장마전선이 우리나라를 남북으로 오르내리는 가운데 태풍까지 한반도로 다가오고 있다. 장마전선과 태풍이 더해지면 전국에 폭우가 예상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29일 기상청은 제7호 태풍 ‘쁘라삐룬’이 1일 밤부터 제주에 영향을 주겠다고 예보했다. 쁘라삐룬은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약 740㎞ 부근 해상을 시속 65㎞의 속도로 지나고 있다.

 

쁘라삐룬은 계속 북상해 1일 밤부터 제주에 영향을 주겠고, 서해안를 따라 올라올 것으로 보인다. 지역별 태풍과 가장 가까워지는 시각은 서귀포시 2일 오전 10시, 광주 2일 오후 4시, 논산 2일 오후 7시로 예상된다.

장마전선에 이어 태풍까지... 축축한

태풍 ‘탈림’ 일본 열도 강타 - AP 연합뉴스

쁘라삐룬은 태국어로 ‘비의 신’을 뜻한다. 이번 태풍은 이름처럼 적잖은 비를 부를 우려가 있다. 우리나라에 드리워진 장마전선에 태풍이 가세하는 꼴이 되기 때문이다. 태풍이 머금고 있는 수증기와 난기가 장마전선에 유입되면 강수량이 훨씬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우리나라는 지난 5년간 태풍다운 태풍이 직접 영향을 미친 적이 거의 없다. 이로 인해 태풍에 대한 대비가 사회 전체적으로 느슨해졌을 가능성이 있다. 이번에는 태풍과 장마가 동시에 닥치는 만큼 더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기상청은 “태풍이 우리나라로 접근하면서 열대·온대저압부로 약화할 가능성도 있지만, 그럼에도 강도는 태풍에 버금갈 것으로 보인다”며 “모든 대응은 태풍에 준해서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