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서울신문 En

‘사람이 좋다’ 신성우 “20년째 스토킹 당하고 있다...가족도 건드려”

by서울신문

‘사람이 좋다’ 신성우 “20년째 스

‘사람이 좋다’ 가수 신성우가 20년째 스토킹을 당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10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서는 가수 신성우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신성우는 집 담장을 높이 올리고, 감시카메라를 설치하는 등 보안에 각별히 신경 쓰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경비 시스템에 신경을 쓰는 이유는 과도한 관심을 가지신 팬분 때문”이라며 “왜곡된 마음이 증오로 변해 스토킹하는 상황이 왔다”고 밝혔다.

 

그는 “20년 넘게 극성팬 스토킹에 시달려왔다”며 “그 친구가 가족을 건드리고 있다. 보안에 굉장히 신경을 쓰고 있다. 가족을 위해 정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신성우는 앞서 수백 개 SNS 아이디로 협박 메시지를 받거나 팬이 새집으로 찾아오는 일을 겪었다.

그는 제작진에게 이전에 살던 집 CCTV 녹화본을 보여주며 “벨을 누르고 카메라를 가린다. (현관 모니터가) 까매진 상태에 벨을 누르고 내가 나오길 기다린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한편 신성우는 지난 2016년 결혼 이후 더욱 심각해진 스토킹 때문에 그간 참아왔던 법적 대응을 고려 중이라고 전했다.

 

사진=MBC

연예팀 seoulen@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