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거인 손이 떠받친듯…
베트남 다낭에 새로 생긴 다리 화제

by서울신문

거인 손이 떠받친듯… 베트남 다낭에

거인 손이 떠받친듯…베트남 다낭에 새로 생긴 다리 화제

베트남 다낭시 교외에 있는 보행자용 다리가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유는 거대한 손 모양의 암석이 다리를 떠받치고 있는 환상적인 디자인 덕분.


베트남어로 ‘카우 방’(Cau Vang), 영어로는 ‘골든 브리지’(Golden Bridge)라고 이름 붙여진 이 다리는 연간 150만 명이 찾고 있는 베트남의 관광명소 바나힐에 가면 볼 수 있다. 지난 6월 개관한 뒤 입소문을 타 많은 관광객이 인생 사진을 남기기 위해 몰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거인 손이 떠받친듯… 베트남 다낭에

골든 브리지는 해발 1400m 높이에 길이 150m에 달하는 전망대로 이곳에 오르면 다낭 시내와 멀리 바다까지 멋진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특히 골든 브리지는 산책로가 이름 그대로 황금색으로 돼 있고 난간에는 보라색 로벨리아 국화가 줄지어 피어 있어 멋진 경관을 자랑하지만, 이 다리의 가장 큰 특징은 거대한 손이 떠받치고 있는 듯한 디자인이다.

거인 손이 떠받친듯… 베트남 다낭에
거인 손이 떠받친듯… 베트남 다낭에

현지 조경업체 TA 코퍼레이션(TA Corporation)이 설계·시공한 이 다리에서 석조처럼 보이는 손은 사실 돌이 아니라 유리섬유다.


TA 코퍼레이션 측은 보어드판다와의 인터뷰에서 “우선 손의 골격을 설계·시공하고 금속 그물로 덮었다. 그 후 유리섬유를 뿌려 칠한 뒤 표면의 질감을 살리는 작업을 했다”면서 “다리의 완성까지는 1년 정도 걸렸다”고 설명했다.

거인 손이 떠받친듯… 베트남 다낭에

베트남에서는 최근 관광객이 급증하면서 관광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프로젝트로 정부가 20억 달러(약 2조 2400억 원)를 투자했으며, 골든 브리지 역시 이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알려졌다.


사진=보어드판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