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인류를 화성에…NASA 차세대 우주선 ‘오리온’ 테스트 현장 공개

by서울신문

[서울신문 나우뉴스]

인류를 화성에…NASA 차세대 우주선

인류를 화성에…NASA 차세대 우주선 ‘오리온’ 테스트 현장 공개

인류를 화성에 데려갈 차세대 우주선 ‘오리온’의 근황이 전해졌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은 8일(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 오늘의 사진 코너에 일몰을 배경으로 바다 위에 떠있는 오리온 우주선의 모습이 담긴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미국의 우주과학 기술이 집약된 오리온 우주선은 과거 우주왕복선이 사고 발생 시 인명 피해를 막을 수 없었던 단점을 완벽히 극복한 다목적 유인 우주선으로, 인류를 화성과 소행성 등 먼 우주에 보내는 것이 목표다.

인류를 화성에…NASA 차세대 우주선
인류를 화성에…NASA 차세대 우주선

오리온 우주선은 승무원 모듈과 서비스 모듈그리고 비상탈출 시스템으로 이뤄져 있다.

오리온에는 우주비행사들이 탑승하는 ‘승무원 모듈’이 있는데 국제우주정거장(ISS)까지 왕복을 위한 단거리 비행에는 6명까지 탑승할 수 있고 소행성이나 화성 탐사 임무에는 4명까지 탈 수 있다.


이는 운항장비 등을 탑재한 ‘서비스 모듈’로 가능하다. 이 모듈에서 비행을 위한 동력은 물론 비행사들을 위한 물과 산소가 공급된다. 또한 오리온에는 임무 중 문제가 생겼을 때 승무원 모듈을 안전하게 내보내는 ‘비상탈출 시스템’도 탑재돼 있다.

인류를 화성에…NASA 차세대 우주선

이번 테스트는 지난 1일부터 5일까지 태평양 일대에서 진행됐다.

지난 1일부터 5일까지 태평양 일대에서 밤낮으로 진행된 이번 테스트는 오리온 우주선이 발사 중이나 귀환 중에 문제가 생겨 비상탈출 시스템으로 인해 승무원 모듈이 바다에 떨어졌을 때 복구 과정을 검증한 것이다.


특히 이번 테스트에서는 미 해군의 샌 안토니오급 상륙함 ‘USS 존 P. 머서’(LPD-26)의 지원으로 테스트용으로 만들어진 오리온 우주선의 시스템을 복구했다.


‘항행중 복구 테스트-7’(URT-7·Underway Recovery Test-7)로 명명된 이번 테스트에서 NASA의 탐사지상시스템복구팀은 미 해군과 함께 오리온 우주선이 추후 임무를 수행하고 지구로 돌아왔을 때 복구에 필요한 절차와 하드웨어를 검증했다고 NASA는 밝혔다.

인류를 화성에…NASA 차세대 우주선

NASA는 지난해 오리온 우주선에 탑승할 우주비행사들을 대상으로 비상착수 시 탈출 훈련도 진행한 바 있다.(사진=AP 연합뉴스)

NASA는 지난해 오리온 우주선에 탑승할 우주비행사들을 대상으로 비상착수 시 탈출 훈련도 진행한 바 있다. 당시 승무원들은 입수부터 구명보트 사용까지 다양한 생존 훈련을 받았다.


사진=NASA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인류를 화성에…NASA 차세대 우주선 인류를 화성에…NASA 차세대 우주선 인류를 화성에…NASA 차세대 우주선 인류를 화성에…NASA 차세대 우주선 인류를 화성에…NASA 차세대 우주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