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한혜진, 결별설 씻은 ‘MBC 연예대상’ 수상 소감 ‘전현무 표정은?’

by서울신문

[서울신문 En]

서울신문

한혜진 전현무 ‘MBC 연예대상’

모델 한혜진이 방송인 전현무와의 결별설을 수상소감으로 일축했다.


29일 MBC ‘2018 MBC 방송연예대상’이 서울 상암동 MBC에서 개최됐다. 이날 MC는 전현무, 승리, 혜리가 맡았다.


이날 ‘연예대상’에서 버라이어티 부문 여자 최우수상은 ‘전지적 참견 시점’의 송은이, ‘나 혼자 산다’의 한혜진에게 돌아갔다.


한혜진은 수상 소감을 하면서 “언제나 말씀드리지만 부족한 저희를 애정으로 지켜봐주시는 시청자들에게 감사드린다. 언제나 힘들 때, 고민 많을 때 고충을 들어주는 전현무 씨와 이 기쁨을 함께 하고 싶다”고 연인 전현무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카메라는 MC석에 있는 전현무를 비췄고 그는 쑥스러운 듯 정색하며 콧수염을 올려들었지만 이내 환한 미소를 지었다.


앞서 전현무와 한혜진은 결별설에 휩싸였다. 지난 7일 방송된 ‘나 혼자 산다’에서 두 사람의 분위기가 유독 냉랭했다는 것이 근거였다.


방송이 끝난 이후 네티즌들은 전현무와 한혜진이 이별한 것이 아니냐는 의심을 하기 시작했고 실제 결별한 것이 맞다는 기사까지 나왔다. 이에 10일 두 사람의 소속사는 “결별설은 사실무근”이라고 공식입장을 냈다.


이후 두 사람은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결별설에 대한 언급은 따로 하지 않았지만, 자연스럽게 서로 리액션을 주고 받는 모습으로 애정 전선에 이상이 없음을 보여줬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