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해 넘기며 15시간 탈탈 턴 ‘조국 청문회’ 결정적 한 방 없었다

by서울신문

한국당 기존에 제기된 의혹들 나열 그쳐

조 수석·임 실장에게 되레 해명 기회 제공

나경원 “진실 규명 한계… 국조 불가피”

홍영표 “의혹 해소돼 소모적 정쟁 그만”


2018년 마지막 날 청와대 민정수석이 12년 만에 국회를 찾았지만 야당이 ‘결정적 한 방’을 날리지 못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한숨 돌리게 된 반면, 야당은 국정조사와 특검 도입 추진으로 실점을 만회하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지난달 31일 오전 10시에 시작된 운영위 회의는 14시간 46분이 지난 1일 오전 0시 46분에 종료됐다. 섣달 그믐날 해를 넘기며 15시간 가까이 탈탈 털었음에도 손에 쥐어진 건 거의 없는 셈이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 야당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상대로 맹공을 퍼부었지만 기존에 제기했던 청와대 민간사찰 의혹을 재차 나열했을 뿐 비장의 무기는 선보이지 못했다. 반대로 조 수석과 임 실장은 제기된 의혹을 조목조목 반박하고 나서 오히려 해명의 기회를 야당이 제공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특히 일부 한국당 의원은 운영위가 원했던 방향으로 흘러가지 않자 고성과 삿대질을 하며 볼썽사나운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다. 배탈이 난 조 수석이 회의 도중 화장실에 다녀올 수 있게 해 달라고 요청하자 일부 한국당 의원은 “뭐 그리 왔다 갔다 하냐”며 최소한의 생리작용마저 트집을 잡고 나서 인격적으로 너무 모욕적인 공격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이철희 민주당 의원은 회의 중간 라디오에 출연해 “야당의 주장에 새로운 것이 없고 근거도 탄탄하지 않아 솔직히 ‘이런 정도의 주장을 갖고 상임위를 열자고 한 건가’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한국당은 수사권이 없는 국회 상임위의 한계를 지적하며 국정조사와 특검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1일 페이스북에서 “국정조사 청문회와 특검을 통해 불법 사찰의 진상을 남김없이 파헤쳐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도 “문재인 정권의 민간인 사찰과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에 대한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 운영위가 열렸지만 청와대와 민주당의 오만한 태도로 인해 이제 남은 것은 강제 수사뿐임이 입증됐다”며 “한국당은 향후 국정조사와 특검을 포함해 국민과 함께 끝까지 진실을 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민주당은 이번 운영위를 통해 청와대 특감반 관련 의혹이 해소됐다며 국정조사 요구는 정치공세라고 선을 그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많은 의문과 의혹이 해소됐고 명확해졌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새로운 사실이 나온다거나 검찰 수사 과정에서 다른 판단을 할 계기가 없다면 이제 국회에서는 이 문제를 가지고 소모적인 정쟁은 그만해야 한다”고 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