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버닝썬’ 성추행 피해자 “김씨가 전 국민 속였다”

by서울신문

‘버닝썬’ 성추행 피해자 “김씨가 전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에서 여성들을 성추행하고 클럽 직원을 폭행한 혐의 등을 받고 있는 김모씨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지난 1일 서울 강남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는 모습. 2019.2.1 연합뉴스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에서 여성들을 성추행하고 클럽 직원을 폭행한 혐의 등을 받고 있는 김모(28)씨는 오히려 자신이 폭행 피해자라면서 성추행 혐의도 부인하고 있다. 하지만 김씨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이 언론 인터뷰를 통해 김씨의 말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성추행 피해를 호소한 A씨는 지난 2일 YTN Star와의 인터뷰를 통해 “김씨가 술 한잔 먹자고 말을 걸었고 계속 주위에서 서성였다. 날 툭툭 쳤고, 뒤에서 쪼그려 앉아 나를 쳐다보고 있었다”면서 “자리를 피했으나 계속 쫓아왔다”고 밝혔다.


앞서 A씨를 인터뷰한 JTBC ‘뉴스룸’은 사건 발생 당일 클럽 내부 폐쇄회로(CC)TV 영상을 지난 1일 공개했다. 이 영상을 보면 춤을 추는 A씨 뒤로 한 남성이 앉아 있었다. 물병으로 A씨를 찌르는가 하면, A씨가 이 남성을 피해 자리를 옮기자 뒤쫓아가 가까이 다가서는 모습이 CCTV에 찍혔다. 경찰은 이 남성이 클럽 직원으로부터 맞았다는 김씨인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뉴스룸’과의 인터뷰에서도 “(김씨가) 계속 기웃기웃거리다가 뒤에서 저를 이렇게 잡았다”면서 “허리랑 이쪽. 놀라가지고 바로 격리시킨 걸로···”라고 말했다.


‘클럽 관계자에게 끌려가는 여성을 구해줬다’는 김씨의 주장에 대해 A씨는 “너무 화가 난다. 언제 나를 도와줬고, 또 내가 언제 도와달라는 요청을 했는지 도무지 알 수가 없는 이야기만 늘어놓고 있다”면서 “여자를 구하려다 폭행당했다는 있지도 않은 일을 지어내고 있고, 전부 거짓이다”라고 밝혔다.


A씨는 “김씨는 지금 너무 많은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고 있다. 전 국민을 속인 것”이라면서 “이 사건을 고소하고 법적으로 처리하려 했으나 수면 위로 올라와서 다시 한 번 상처를 받고 있다. 거기에 김씨의 거짓말에 너무 속상하고 더 큰 상처를 받고 있다”고 토로했다.


강제추행과 업무방해, 공무집행방해, 관공서 주취소란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김씨는 지난 1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성추행 혐의를 인정하는지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김씨는 “절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11월 24일 버닝썬에서 여성 2명을 추행했다가 시비에 휘말리자 클럽 직원의 머리를 손으로 때리고, 이후 다른 클럽 관계자부터 폭행을 당하자 분개해 쓰레기통을 발로 차는 등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폭행사건 직후 자신의 신고로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들에게도 욕설하고 소란을 부리다가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이후 강남경찰서 역삼지구대로 옮겨졌지만 이곳에서도 진술조서에 침을 뱉어 경찰관에게 던진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김씨를 검거 당일 클럽 안에서 소란을 벌인 혐의로만 입건했지만, 지난해 12월 21일 여성 2명이 김씨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며 고소장을 제출하면서 김씨의 강제추행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에 착수한 상태다.


이 사건은 김씨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과 인터넷 커뮤니티 등을 통해 ‘클럽 직원에게 집단 폭행당해 경찰에 신고했더니 출동한 경찰관들이 오히려 피해자인 나를 제압하고 입건했고 이 과정에서 경찰에게도 폭행당했다’고 주장하면서 알려졌다. 하지만 경찰은 김씨가 현장에서 다른 클럽 직원을 폭행하고 쓰레기통을 발로 차는 등 난동을 부려 부득이 현행범으로 체포했고, 경찰관이 김씨를 폭행했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