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검은 눈’ 이어 ‘녹색 눈’ 내린 러시아 마을…공포 확산

by서울신문

‘검은 눈’ 이어 ‘녹색 눈’ 내린
‘검은 눈’ 이어 ‘녹색 눈’ 내린

러시아 중부의 한 도시에서 녹색 눈이 발견돼 주민들을 불안에 떨게 했다.


영국 텔레그래프 등 해외 언론의 24일 보도에 따르면 우랄산맥 내에 있는 페르부랄스크 곳곳에서는 짙은 녹색 빛을 띠는 발견됐으며, 개천이나 놀이터, 주택가 등지에서도 이를 쉽게 발견할 수 있다.


주민들은 페르부랄스크 인근에 발암물질로 알려진 크롬을 다루는 공장 밀집지역이 있으며, 이 공장들에서 유출된 유독 성분이 흰 눈을 오염시켜 녹색 눈으로 만들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흰 눈을 오염시킨 녹색 눈은 인적이 드문 도로뿐만 아니라 주택가 곳곳에서도 목격됐으며, 녹색 눈의 위험성을 인지하지 못하고 이를 만지려는 아이들을 말리는 부모의 모습을 담은 동영상도 공개됐다.


이 지역에서 녹색 눈이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3년 전에도 해당 도시 전체가 녹색으로 변해 지역 주민들이 크게 놀랐고, 환경운동가들도 나서 오염원인을 배출한 공장 측에 거세게 항의했다.


환경 당국은 녹색 눈이 인체에 무해하다며 논란을 일축했지만, 더 큰 문제는 유독성으로 추정되는 형형색색의 눈이 발견되는 지역이 페르부랄스크 한 곳만은 아니라는 사실이다.


불과 몇 주 전에는 시베리아 쿠즈네츠크 지역에 유독성 흑탄(석탄의 가장 흔한 종류 중 하나) 먼지가 섞인 검은 눈이 내렸다. 당시 흑탄 먼지가 섞인 눈이 내려앉은 길거리나 차량은 본래의 색을 알아보지 못할 정도로 새까많게 변했고, 이는 마치 물체가 완전히 녹아내려 뼈대와 재만 남은 듯한 공포스러운 풍경을 연출했다.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현지의 환경운동가들은 검은색 눈이 내리는 이 지역의 260만 명의 인구가 건강에 심각한 재앙을 가져왔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지역의 평균 수명은 러시아 전역의 평균 남성 수명 66세, 평균 여성 수명 77세보다 3~4세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녹색 눈이 내린 지역에 사는 주민들이 건강에 어떤 변화를 겪었는지에 대한 보고는 나와있지 않지만, 환경운동가들은 발암유발 금속에서 나온 유독성 물질이 어린아이를 포함해 주민 전체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