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KT 새노조 “황교안·정갑윤 아들도 KT 근무”…채용비리 의혹 제기

by서울신문

서울신문

자유한국당의 황교안(왼쪽) 대표와 정갑윤 의원. 연합뉴스

검찰이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딸의 KT 특혜채용 의혹을 수사 중인 가운데 KT 새노조가 유력 정치인 자녀들이 잇따라 KT에서 근무한 사실을 폭로하며 채용비리 의혹 규명을 촉구했다.


KT 새노조는 18일 긴급 성명서를 통해 “김성태 의원의 자녀뿐만 아니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아들은 황 대표가 법무부 장관 재직 시절 KT 법무실에서 근무했고, 정갑윤 자유한국당 의원 아들은 KT의 국회담당 부서에서 근무했었다”고 폭로했다.


이어 “김성태 딸 채용비리 당시 (유력 인사) 6명이 추가로 더 있었다는 의혹은 물론이고, 300명 공채에 35명이 청탁이었다는 보다 구체적인 증언도 나왔다”면서 “(청탁자 중 자질이 되지 않는 사람을) 면접에서 탈락시킨 면접위원이 징계받기도 했다”면서 “이쯤되면 이것은 정상적 기업이 아니라 그야말로 권력과 유착된 정경유착 복합체라고 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날 한겨레는 검찰이 김 의원 말고도 유력 인사 6명이 KT에 자녀들의 채용을 청탁한 정황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검찰은 2012년 하반기 공개채용에서 절차를 어기고 김 의원 딸을 합격시킨 혐의(업무방해)로 전직 KT 전무 김모씨를 구속했다.


KT 새노조는 “KT의 이러한 구조적 정치유착은 이명박 정부 낙하산 이석채 회장 시절부터 크게 심해져서, 박근혜 낙하산 황창규 현 회장에 이르기까지 변함 없이 유지되고 있다”면서 “낙하산 KT 경영진의 정치적 줄대기와 그 수단으로 전락한 채용비리, 그리고 그 결과로서의 통신경영 소홀과 통신대란은 결코 별개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다음 달 4일로 예정된 KT 청문회에서 채용비리 등 경영전반을 다루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즉각 김 의원 딸 특혜채용을 넘어 KT 채용비리 전반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고, KT 이사회는 채용비리 자체 조사를 즉각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또 “국회는 다음 달 예정된 청문회를 확정하고 청문 대상을 채용비리를 포함한 KT 경영 전반으로 확대하라”고 밝혔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