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전미라, 어깨 충돌 증후군 진단 “운동하고 재활하고..”

by서울신문

서울신문

전미라 충돌증후군

서울신문

전미라 충돌증후군

테니스 선수 출신 전미라가 어깨 충돌 증후군을 진단 받았다고 밝혔다.


2일 전미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운동을 하고 있는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올렸다. 전미라는 “몇 달 전부터 어깨가 아파 병원에 가니 오십견일 수도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이후 컨디셔닝 센터에서 다시 진단을 받으니 뼈끼리 닿아서 생기는 충돌증후군이라고 한다”며 진단을 받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어깨 충돌 증후군이란, 어깨 힘줄이 회전근개가 그 위에 있는 견봉 뼈와 부딪혀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전미라는 “근육이 다 빠지다 보니 그런 것 같다.뒷근육을 키우는 수밖에 방법이 없다”라며 “운동하고 재활하고 치료받고 강화 훈련하고 간만에 선수가 된 것 같은 기분. 운동하고 재활하고 치료받고 강화훈련하고”라고 말했다.


전미라는 이어 “운동하고 치료 받으니 어깨가 한결 부드러워진 것 같다. 나을 때까지 자주 가서 운동해야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테니스 선수 출신 전미라는 한국에서 최초로 윔블던 주니어 준우승을 기록한 바 있으며 지난 2005년 은퇴했다. 2006년에는 가수 윤종신과 결혼해 슬하에 세 아이를 뒀다.


사진=뉴스1, 인스타그램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