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민갑룡 경찰청장 “무고한 제주 4·3 희생자에게 사죄”

by서울신문

서울신문

제주4·3 애도 눈물 - 민갑룡 경찰청장이 3일 오전 서울광장에서 제주4·3 제71주년을 맞아 열린 ‘4370+1 봄이 왐수다’ 추념식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19.4.3 연합뉴스

군과 경찰의 무력 진압으로 최대 약 3만명의 제주도민들이 학살당한 ‘제주 4·3’에 대해 민갑룡 경찰청장이 “무고하게 희생된 모든 분들의 영정에 머리 숙여 애도의 뜻을 표한다”면서 사죄의 뜻을 3일 밝혔다.


민 청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제주 4·3 범국민위원회 주최로 열린 ‘71주년 제주 4·3 항쟁 광화문 추념식’에 참석해 애도의 뜻을 표했다. 경찰청장이 민간에서 주도한 제주 4·3 추념식에 참석해 희생자에게 애도의 뜻을 전달한 것은 처음이다.


제주 4·3은 1947년 3월 1일 미군정 경찰이 제주도민을 향해 발포한 사건을 시작으로 좌익 진영 무장대가 1948년 4월 3일 일으킨 소요 사태 및 1954년 9월 21일까지 무장대와 군·경 토벌대 간 무력 충돌, 그리고 토벌대의 진압 과정에서 적게는 1만 4000여명, 많게는 약 3만명의 도민들이 학살당한 사건이다.


민 청장은 이날 방명록을 통해 “하루 빨리 비극적 역사의 상처가 진실에 따라 치유되고 화해와 상생의 희망이 반성에 따라 돋아나기를 기원한다”면서 “이를 위해 헌신하고 계신 모든 분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경찰도 이에 동참해 지난 역사를 더욱 깊이 성찰하면서 오로지 국민을 위한 민주·인권·민생 경찰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민 청장은 또 “무고하게 희생된 분들께는 분명히 사죄를 드려야 하는 것”이라면서 “비극적인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 있었던 우리 경찰의 행위에 대해서도 반성하고 성찰하면서 이런 비극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국민만을 생각하며 국민을 위해 헌신하는 경찰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내년 제주에서 열리는 4·3 추념식에 갈 계획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제주에는 지난해 경찰청을 대표해서 다녀왔다”면서 “제주 4·3 해결을 위한 어떤 전기가 마련되면 경찰도 기꺼이 참석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방부도 이날 “‘제주 4·3 특별법’의 정신을 존중하며 진압 과정에서 제주도민들이 희생된 것에 대해 깊은 유감과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제주 4·3은 군·경이 투입돼 무장봉기를 진압한 사건이라면서 사과나 유감 표명을 하지 않았던 국방부가 제주 4·3 발발 71년 만에 처음으로 유감을 표명한 것이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서울신문

제주4·3 애도 눈물 - 민갑룡 경찰청장이 3일 오전 서울광장에서 제주4·3 제71주년을 맞아 열린 ‘4370+1 봄이 왐수다’ 추념식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19.4.3 연합뉴스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