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동물계 명상 마스터'
여우원숭이와 함께 요가...이색 호텔 등장

by서울신문

서울신문

동물계 명상 마스터 여우원숭이와 함께 요가할 수 있는 곳이 세상에 등장했다.


2일(현지시간) ‘크로니클 라이브’ 등 영국 현지언론에 따르면, 최근 잉글랜드 북서부 컴브리아의 한 호텔이 투숙객들에게 여우원숭이들과 함께 요가 수업을 들을 수 있는 이색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서울신문
서울신문

이 같은 서비스로 관심이 급증한 이곳은 컴브리아에서도 케직(Keswick)이라는 이름의 관광도시에 있는 아마스웨이트 홀 호텔이다.


호텔은 인근 ‘레이크 디스트릭트 와일드 라이프 파크’라는 이름의 한 동물원과 제휴를 맺고 거기서 데려온 여우원숭이들을 요가 파트너로 내세우고 있다.


그러면 이들 여우원숭이가 요가 수업 중 참가자들의 매트 주변을 돌아다니거나 요가 자세를 잡는 참가자들 몸 위에 올라탄다. 심지어 일부 여우원숭이는 명상하는 참가자들과 함께 명상 자세를 취한다.

서울신문
서울신문

실제로 여우원숭이는 종종 이런 자세로 일광욕을 즐긴다. 이 때문에 이들은 동물계 명상 마스터라고도 불린다. 몇 년 전 벨기에의 한 공원에서는 여우원숭이 한 마리가 완벽한 가부좌 자세로 앉아있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돼 크게 화제가 된 적도 있다.


그렇다고 해도 요가 수업은 자유롭게 움직이는 이들 여우원숭이 탓에 제대로 진행될 리가 없지만, 참가자 누구도 불평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이 수업의 목적이 이렇게 여우원숭이들과 교감하면서 때때로 웃거나 쉬면서 행복감을 높이는 것이기 때문이다.


혹여나 이들 여우원숭이가 참가자들에게 해를 입히지 않을까 걱정할 필요도 없다. 이들 여우원숭이는 모두 이전에 살던 동물원에서부터 사람들과의 접촉에 익숙해 요가 수업의 완벽한 파트너라고 호텔 측은 말한다.

서울신문

염소 요가를 하는 모습을 공개한 영국 배우 케이트 베킨세일

사실 동물과 함께 하는 요가 수업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영국에서는 염소와 함께 하는 요가 수업이 존재하는 데 이런 수업은 셀러브리티들 사이에서 먼저 인기를 끈 바 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