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신기현 “영화배우 신씨 아냐..승리는 손절할 수 없는 친구”

by서울신문

서울신문

신기현, 영화배우 신씨 부인

탤런트 겸 가수 신기현이 성관계 몰카 및 단톡방 유포 의혹을 받고 있는 것에 대해 “‘영화배우 신씨’는 제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신기현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정준영 카톡방’ 멤버가 맞냐는 네티즌들의 질문에 직접 댓글을 달며 해명했다.


그는 “영화배우 신씨는 제가 아니다”라며 “소속사 측에서 부인했다는데 저는 현재 소속사도 없다. 저런 동영상에 대해 들은 적도 없고 본적도 없다. 신모씨라고 하니까 저인 줄 알더라. 살려달라”고 말했다.


이어 ‘승리, 정준영과 왜 친하냐’는 댓글에 승리는 약 14년 전 ‘배틀신화’ 오디션 프로그램, 정준영은 ‘FC앙투라지’ 예능 프로그램에 함께 출연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하며 “제 친구들은 저 의심도 안 한다. 애초에 술을 입에 거의 안 대서”라고 밝혔다.


신기현은 이날 인스타그램 라이브방송에서도 적극 해명했다. 신기현은 ‘승리 팔로잉을 왜 끊지 않냐’는 질문에 “팔로워를 왜 안끊냐고 하시는데, 여러분들의 정말 친한 친구가 죄를 지었는데 그냥 손절할 수 있겠나. 정답은 없는 것 같다. 죄를 지었으니 벌을 받는게 맞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SBS ‘8뉴스’은 영화배우, 모델, 대기업 자제, 아레나 MD 등이 단체 카톡방을 만들고 불법 촬영한 성관계 영상을 공유해왔다고 보도했다. 이중 영화배우 신씨와 한씨가 포함됐다고 전해, 여러 배우의 이름이 거론되고 있는 상황이다.


신기현은 지난 2018년 12월 예능프로그램 ‘FC 앙투라지’에 정준영, 로이킴, 에디킴, 우디 등과 함께 출연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