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나혼자산다

기안84, 패션쇼 민폐 사과..
성훈 “미치는 줄 알았다”

by서울신문

[서울신문 En]

서울신문

‘나 혼자 산다’ 기안84 패션쇼

‘나 혼자 산다’ 기안84가 패션쇼에서 돌발 행동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는 박나래 기안84 이시언 헨리 등이 출연했다.


이날 ‘나 혼자 산다’에서 기안84는 셀럽으로 패션쇼에 참석했다. 기안84 옆에는 배우 김성령과 그룹 B1A4 멤버 진영이 앉았다. 그는 어색해하면서도 김성령 진영 등과 친근하게 대화를 이어나가 눈길을 끌었다.


이 패션쇼에는 성훈이 모델로 나섰고, 기안84는 연예인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 채 관람했다. 성훈이 런웨이에 오르자 기안84는 신기함과 반가움의 눈빛으로 그를 바라봤다. 이어 성훈이 두번째 런웨이에 오를 때 기안84는 “성훈이형”이라고 소리내어 불렀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보던 이시언과 박나래는 화들짝 놀랐고, 기안84는 “축구할 때도 파이팅하지 않느냐. 사실 몰랐다”고 해명했다. 헨리는 “축구랑 이거랑 어떻게 같으냐. 쇼 많이 갔지만, 이름 부르는 건 처음 봤다”면서 지적했다. 박나래도 “헨리가 바이올린 하는데 옆에서 이름 부르는 것”이라고 했고, 이시언 역시 “나였다면 바로 이단옆차기 갔을 것”이라며 비난을 쏟아냈다. 결국 기안84는 “이제 보니까 민폐”라며 자신의 행동을 반성했다.


성훈은 기안84가 이름을 부른 당시에 대해 “미쳐버리는 줄 알았다. 이름 부르는데 대답하고 갈 수 없지 않느냐”고 털어놨다.


박나래는 기안84의 태도에 대해 “사과 한 번 하라”고 했고, 기안84는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서울신문

‘나 혼자 산다’ 기안84 패션쇼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