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냉부해’ 김성주, 아들 민국이와 붕어빵 외모 “나도 보고 놀라”

by서울신문

서울신문

냉장고를 부탁해 샘 해밍턴 김성주

‘냉장고를 부탁해’ 샘 해밍턴과 김성주가 자신의 아이들과 닮은꼴 외모를 자랑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방송인 샘 해밍턴과 동물훈련사 강형욱이 게스트로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MC 김성주는 샘 해밍턴에게 “아이들이 본인 어릴 적 모습과 똑같다고 말한다더라. 본인을 닮아서 예쁜 것이라고 주장한다던데”라고 말했다. 이어 샘 해밍턴의 어릴 적 사진과 두 아들 윌리엄, 벤틀리의 사진이 함께 공개됐다.


사진을 본 출연진들은 “윌리엄이 샘을 많이 닮았다”, “셋 다 정말 똑같다” 등 반응을 보였다. 이에 MC 김성주가 “그럼 윌리엄, 벤틀리도 크면 샘처럼 되는 거냐”고 묻자, 샘 해밍턴은 “살 빼면 인물 괜찮다. 열심히 관리하고 있다”고 답하며 웃었다.


김성주는 “아빠들은 유전자에 대한 애착이 있다. 날 닮았으면 하는 마음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MC 안정환은 “성주 형이 끝판왕이다. 아들 민국이랑 정말 똑같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김성주 아들 민국이의 사진이 공개됐다. 김성주는 아들 민국이와 붕어빵 외모로 웃음을 자아냈다.


김성주는 “사진을 보고 놀랐다. 그러면서도 내 아들이라는 뿌듯함이 있었다”고 말했다.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