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한끼줍쇼’ 강남, 배수빈 아나운서-KG그룹 곽재선 집서 한끼

by서울신문

[서울신문 En]

서울신문

‘한끼줍쇼’ 배수빈 아나운서-KG그룹 곽재선 회장

‘한끼줍쇼’에 출연한 배수빈 아나운서와 그의 시아버지 KG그룹 곽재선 회장이 화제다.


17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는 밥동무 강남, 태진아가 서울 강남구 자곡동에서 한끼 도전에 나섰다.


이날 강남, 이경규 팀은 200평 대저택 입성에 성공했다. 시어머니와 며느리가 저녁 식사 전이었다.


강남은 남다른 미모의 며느리에게 “혹시 방송하는 분 아니세요”라고 물었고, 이경규는 “예쁘다”고 칭찬했다. 이에 어머님은 “아나운서 출신이다”라고 며느리를 자랑했다.


알고보니 강남과 이경규가 입성한 집은 곽재선 KG그룹 회장의 집이었다. 곽재선 회장의 아들은 KG이니시스 곽정현 이사이자 배수빈 아나운서의 남편이다.


배수빈 아나운서는 “강원 MBC에 있었다. 제 고향이 춘천이다”라며 “장거리 연애가 힘들어 결혼을 했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배수빈 아나운서, ‘한끼줍쇼’ 자곡동

방송 말미에는 업무를 마치고 돌아온 KG그룹 곽재선 회장도 깜짝 등장해 시선을 끌었다.


동안인 곽재선 회장의 모습에 강남은 조심스럽게 나이를 물어봤다. 곽재선 회장은 “이경규씨보다 많다”며 “75학번”이라고 전했다. 이경규는 79학번이었다.


강남이 “혹시 어디 땡기셨냐”며 농담을 던지자 곽재선 회장은 “여기 이런 분위기구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곽재선 회장은 스무 살이 되기 전 단돈 7만 6000원을 들고 서울에 올라와 말단 직장인으로 시작해 오늘날 연매출 1조 원 기업의 회장이 된 전설적 인물로 알려져 있다.


그는 2003년 법정관리 중인 경기화학을 인수하여 흑자 기업으로 변신시킨 이후, 10년 동안 10개 회사의 M&A를 성사시켜 오늘날의 KG그룹을 만들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