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월드피플+

150㎏ 학생의 다이어트 성공기…50㎏ 빠진 자리에 자신감

by서울신문

서울신문

몸무게가 150kg이 넘는 고도 비만이었던 왓슨은 2년간의 피나는 노력 끝에 50kg을 감량했다/사진=CNN

미국 고등학생의 다이어트 성공기가 CNN의 주목을 받았다. 오하이오주 캔턴시 소재 맥킨리고등학교 3학년 마이클 왓슨(18)은 입학 당시 몸무게가 150㎏이 넘는 고도 비만이었다. 체중 탓에 놀림감이 되기 일쑤였고 학교생활은 우울하기만 했다.


하루는 반 친구가 얼굴에 뭐가 묻었다고 해서 턱을 어루만졌더니 “아니, 거기 말고 세 번째 턱”이라며 낄낄거린 적도 있었다. 이성 친구에게 말도 한 번 제대로 붙이지 못했고 소년은 그렇게 점점 외톨이가 됐다. 왓슨은 “그때 난 자신감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이대로는 안 되겠다 싶었던 왓슨은 체중 감량을 향한 굳은 결심을 다졌고 왕복 40분 거리의 학교에 걸어서 등하교하는 것으로 다이어트를 시작했다. 왓슨은 “2년 동안 걷지 않은 날이 단 하루도 없다. 매일 걸어서 학교를 왔다 갔다 했다”고 밝혔다. 그래도 하루 정도 쉴 수도 있지 않았냐는 질문에 왓슨은 “너무 오래 걸어 다녀서 버스 시간을 몰랐다”고 웃어 보였다.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왓슨의 결심은 흔들리지 않았다. 가끔 차에 태워주겠다는 사람들도 있었지만, 정중히 사양했다. 식이요법도 병행했다. 방과 후 패스트푸드 레스토랑에서 아르바이트하며 먹는 것을 참는 게 쉬운 일은 아니었지만 소년은 포기하지 않았다.


그렇게 2년이 지난 지금, 왓슨은 키 193㎝에 몸무게 99㎏을 유지하고 있다. 50㎏ 이상 빠져나간 몸무게의 빈자리에는 자신감이 들어섰다. 이제 데이트 신청에도 거리낌이 없다. CNN은 15일(현지시간) 왓슨의 다이어트 성공기가 다른 학생들에게도 영감을 주고 있다고 전했다. 왓슨의 학교에서 가족전문가와 졸업코치로 일하고 있는 테런스 존스는 왓슨에 대해 “고교생에게서는 찾아보기 드문 발전 사례”라고 평가했다. 그는 “왓슨은 주도적으로 더 건강한 삶의 방식을 택하고 자신의 결정을 일관성 있게 지켰다. 나를 비롯해 많은 학생에게 귀감이 된다”고 설명했다.


지난 2년간 왓슨의 다이어트가 늘 순탄한 것만은 아니었다. 소년은 “힘든 순간도 있었다. 늘 완벽하지는 않았다”면서 “그러나 실패는 있어도 포기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왓슨은 ‘매일 새로운 날’이라고 자신을 독려하며 꾸준히 다이어트에 임했고, 시간이 흐르면서 결국 의미 있는 결과를 얻었다.


학교 직업요리 수업에 참여한 왓슨은 곧 레스토랑에 정규직으로 취업할 계획이다. 그러나 꿈은 따로 있다. 왓슨은 “지난해 드라마 강좌에서 영감을 받아 연기자를 꿈꾸고 있다”고 밝혔다. 이달 말 졸업을 앞둔 소년은 CNN에 “누구나 할 수 있다. 마음만 제대로 먹는다면”이라는 마지막 말을 남겼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