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화성연쇄살인 9건 모두 그놈 짓…여죄 5건이나 더 있었다

by서울신문

화성 일대 3건·청주서 2건 추가로 밝혀

4차 사건 DNA 검출·목격자 증언 결정타

9차례 조사 부인하다 지난주부터 진술

내용 검토·신빙성 등 확인 뒤 수사 발표


서울신문

이춘재씨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된 이춘재(56)씨가 화성사건을 비롯해 모두 14건의 범행을 저질렀다고 자백했다. 화성사건 총 10건 가운데 1건은 범인이 잡힌 모방 범죄로 드러난 만큼 이씨는 화성사건 9건과 그 외 별도로 5건의 추가 사건을 자백한 것이다. 이씨의 처제 살해 사건은 별도다.


1일 경기남부경찰청에 따르면 이씨는 총 10차 화성연쇄살인사건 가운데 모방범죄로 드러난 8차 범행을 제외한 나머지 9건 전부와 다른 5건의 범행을 자신이 저질렀다고 최근 경찰에 털어놨다. 이씨가 사건 용의자로 특정된 지 13일 만이다. 화성사건 이외 범행은 화성사건 전후 화성 일대에서 3건, 이씨가 충북 청주로 이사한 뒤 처제를 살해하기 전까지 2건이다. 화성 일대 3건 중에는 화성연쇄살인사건 이전 화성에서 연쇄적으로 발생한 성폭행 사건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씨의 DNA는 화성사건의 5, 7, 9차 사건에 이어 4차 사건 증거물에서도 나왔다. 이에 따라 화성사건에서 이씨의 DNA가 나온 사건은 모방범죄로 밝혀진 8차를 제외한 9건 중 모두 4건으로 늘어났다. 4차 사건의 증거물이 무엇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서울신문

이씨의 자백은 화성사건의 4, 5, 7, 9차 사건에서 본인의 DNA가 나온 것과 관련이 있다는 분석이다. 특히 7차 사건 직후 버스에 올라탄 이씨를 눈여겨본 당시 버스안내양 엄모씨가 최근 경찰에 “이씨가 범인이 맞다”고 진술한 게 결정타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당시 경찰이 이씨의 몽타주를 작성하는 데 큰 도움을 주기도 한 엄씨는 법최면 전문가 2명을 동원한 최근 경찰의 이 사건 목격자 조사에서 이씨의 사진을 보고선 “기억 속의 범인이 이씨가 맞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이날까지 9차례에 걸쳐 이씨가 수감 중인 부산교도소에 형사와 프로파일러 등을 보내 이씨를 압박했다. 이씨의 DNA가 검출된 점, 이씨가 강도미수 범행을 저질러 구속된 동안에는 화성사건이 더는 이어지지 않다가 그가 풀려난 지 7개월 만에 다시 화성사건이 벌어진 점, 1993년 4월 이후 충북 청주로 이사한 뒤에는 추가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은 점 등 당시 이씨의 행적을 토대로 추궁을 이어 갔다.


다만 경찰은 자백내용에 대한 수사기록 검토, 관련자 수사 등으로 자백의 신빙성 등을 확인해 결과를 발표한다는 방침이다. 경찰 측은 “이씨가 자백진술을 하기 시작했다”면서도 “이씨가 더이상의 수사를 피하기 위해 전략적으로 자백할 수 있고 나중에 번복할 수 있기에 수사를 통해 검증한 뒤에 적절한 시점에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이미 공소시효가 만료돼 이씨 처벌은 불가능하다.


화성연쇄살인사건은 1986년 9월 15일∼1991년 4월 3일 경기 화성시(당시 화성군) 태안읍 반경 2㎞ 일대에서 13∼71세 여성 10명을 성폭행하고 살해한 엽기적인 사건이다. 경찰은 연인원 200만명을 투입했지만 끝내 범인 검거에 실패했다. 사건은 2003년 영화 ‘살인의 추억’으로도 만들어졌다. 이 사건의 혐의자로 특정된 이씨는 화성사건 이후인 1994년 1월 청주 집으로 놀러 온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돼 부산교도소에서 무기수로 25년 째 복역 중이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