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정수의 B-Side

손 잡고 컴백한 현아·던… 아이돌 연애 향한 시선 바꿀까

by서울신문

서울신문

현아와 던 커플이 지난 5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연 동반 쇼케이스에서 다정하게 팔짱을 낀 채 포즈를 취하고 있다. 피네이션 제공

열애 인정 후 전 소속사에서 퇴출됐던 아이돌 커플 현아(오른쪽·27·본명 김현아)와 던(왼쪽·25·본명 김효종)이 1년여 만에 무대에 올랐다. 서로의 손을 꼭 잡고 당당하게 등장한 이들은 아이돌 연애를 금기시한 연예계에선 매우 신선하게 비친다.


현아와 던은 지난 5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전례 없는 동반 쇼케이스로 또 한 번 파격을 시도했다. 던의 첫 솔로곡 ‘머니’와 현아의 신곡 ‘플라워 샤워’ 무대를 차례로 선보인 후 1년여 만에 활동을 재개한 소감과 신곡 이야기가 시작됐다. 누가 먼저 컴백할지를 두고 “조금도 양보하지 않았다”는 이들은 “경쟁자”라는 말을 농담처럼 하면서도 서로에 대한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두 사람은 전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에서 연예인과 연습생으로 처음 만났다. 2007년 열다섯에 원더걸스로 데뷔했다 탈퇴한 현아는 2009년 큐브에서 포미닛 활동과 솔로를 병행하며 단숨에 ‘스타’가 됐다. 한참 뒤 큐브에 들어온 던은 오랜 연습생 기간을 거쳐 2016년 펜타곤으로 데뷔했다. 이들의 연애설이 불거지자 큐브는 “사실무근”이라며 진화했지만, 오히려 이들이 공개적으로 인정하면서 소속사와 갈등을 빚었다. 이들은 팬들의 응원과 비난을 동시에 받기도 했다.

서울신문

현아와 던의 동반 쇼케이스 현장 모습. 피네이션 제공

이날 쇼케이스에서 취재진의 질문 역시 신곡보다는 현아와 던의 관계에 집중됐다. 연인의 매력을 묻자 던은 거리낌 없이 “대스타인데도 겸손하고 주변 사람을 챙기는 것부터 연인으로서 존경스럽다”고 대답했다. 현아는 “남자친구는 언제나 자신감을 잃지 않고 무대에 선다. 긍정적인 에너지와 믿음을 주는 든든한 지원군”이라며 웃었다.


이런 분위기는 지금까지 어떤 아이돌에게서도 볼 수 없던 모습이다. ‘연애를 하더라도 티를 내지 않을 것’은 요즘 팬들이 아이돌에게 바라는 하나의 철칙이다. 타의로 공개연애가 밝혀지더라도 언급은 가급적 피한다. 지난 9월 트와이스의 쇼케이스가 대표적인 사례다. 지효를 향해 연인으로 알려진 강다니엘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소속사가 이를 차단하고 당사자 역시 대답을 피했다. 건전한 공개연애 사실이 알려진 연예인들도 인터뷰 등에서 ‘그 분’ 등 완곡한 표현을 쓰며 답변을 최소화하는 일이 흔하다.


현아와 던은 쇼케이스를 마친 뒤 여느 젊은 연인처럼 다정하게 손을 잡고 무대 뒤로 사라졌다. 1년 전 거셌던 비난 여론은 언제 그랬냐는 듯 누그러진 분위기도 감지된다. 이들의 당당한 공개연애가 당장 아이돌 시장의 풍토를 바꾸지는 못할지라도, 아이돌의 사랑을 바라보는 새로운 시각을 더했다는 점은 의미 있다.


tintin@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