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숨 죽은 패딩점퍼를 다시 빵빵하게 되살리는 노하우

by스마트정보

숨 죽은 패딩점퍼를 다시 빵빵하게 되

겨울필수템인 패딩!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이제 지난겨울에 입었던 패딩을 꺼내 놓을 때가 됐는데요. 일 년내 보관해서 얼룩이 있거나 압축팩에 오랫동안 보관해 꼬깃해져있죠.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숨이 죽는 겨울 패딩, 세탁하고 건조 후에도 털이 엉켜 붙어서 부피가 확 줄어있을 때가 있는데요, 이런 숨죽은 패딩 빵빵하게 되살리는 꿀팁을 알려드리도록 할게요.

숨 죽은 패딩점퍼를 다시 빵빵하게 되

옷장에서 부피가 큰 겨울옷들끼리 눌려 꼬깃꼬깃해져 있는 패딩을 보고 있으면 세탁소에라도 맡겨야 하나 싶죠.

숨 죽은 패딩점퍼를 다시 빵빵하게 되

패딩은 빵빵하게 부풀려져 있을 때가 가장 이쁜 핏이 나오는데 깃털과 솜털이 포함된 패딩은 입다 보면 숨이 죽어 볼품 없어지지만 매번 빨기 쉽지 않아 특히 관리가 어려운 옷 중 하나에요.

숨 죽은 패딩점퍼를 다시 빵빵하게 되

이럴 때 빵빵한 패딩으로 되살릴 마법의 무기는 바로 테니스공이에요. 다이소에서 3개에 1,000원 주고 샀어요.

숨 죽은 패딩점퍼를 다시 빵빵하게 되

우선 테니스공에 구멍을 뚫어줘야 해요. 아니면 세탁기 안에 들어갔을 때 압력에 의해 터질 수도 있거든요.

숨 죽은 패딩점퍼를 다시 빵빵하게 되

이렇게 구멍을 뚫어준 테니스공을 패딩 주머니나 패딩 사이사이에 넣어 패딩을 접어주세요.

숨 죽은 패딩점퍼를 다시 빵빵하게 되

이제 30분 동안 탈수를 시켜주면 됩니다. 탈수를 해주면 충전재를 보정해주는 효과가 있어요.

숨 죽은 패딩점퍼를 다시 빵빵하게 되

여기서 포인트는 물 세탁 없이 바로 탈수로만 30분만 돌려야 한다는 점이에요. 자, 이제 패딩을 넣고 심폐소생술을 한번 시켜볼까요?

숨 죽은 패딩점퍼를 다시 빵빵하게 되

세탁기가 돌아가면서 테니스공이 패딩을 때리는? 소리가 나요. 과연 30분 뒤 패딩의 모습은 어떨까요?

숨 죽은 패딩점퍼를 다시 빵빵하게 되

보자마자 효과가 눈에 보이죠?! 부피가 커진 게 확 느껴졌어요. 펼쳐보니 더 한눈에 느껴지네요.

 

TIP : 세탁기에서 막 꺼냈을 때는 쇠로 된 지퍼 부분이 뜨거우니 꺼낼 때 조심하세요.

숨 죽은 패딩점퍼를 다시 빵빵하게 되

엠보싱이 올록볼록해졌어요. 탈수 기능이 없는 세탁기는 건조로 30분, 통돌이 세탁기일 경우에는 물이 나오지 않도록 수도를 잠그고 세탁을 30분 하면 된다고 해요.

숨 죽은 패딩점퍼를 다시 빵빵하게 되

볼륨만 빵빵해진 게 아니라 주름도 펴진 게 보이시나요?! 테니스공으로 이렇게 바뀔 수 있다니 패딩의 엠보싱을 보며 너무나 신기했어요. 누빔 패드 같았던 숨 죽은 패딩, 꺼내서 꼭 이렇게 활용해보세요. 이상 새로 산 패딩처럼 빵빵하게 만드는 한끗비법이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