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중국이 호텔에 4조원을
무리해서 짓고있는 이유

by스마트인컴

중국이 호텔에 4조원을 무리해서 짓고

중국에 세계 최대 규모의 호텔 플렉스가 곧 완공될 예정이라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곳은 무려 호텔 7곳, 객잔 62곳 등 객실 수가 무려 2만 8천개에 달하는데요. 4개 호텔에 객실수 1700개로 국내 최대 규모로 알려진 서울 드래곤시티보다 약 16배나 큰 셈이죠. 2016년 4월 착공해 드디어 올해 개장할 예정이라는데요. 무려 4조원을 투입해 짓고 있다는 이 호텔은 과연 어떤 곳일까요?

중국이 호텔에 4조원을 무리해서 짓고

중국 저장성 후저우시 타이후 창싱현의 남안 론지몬트 관광 리조트에 위치한 이곳의 정식 명칭은 론지몬트 파라다이스 입니다. 전체 부지의 면적은 23.48㎢, 약 710만 2000평 정도로 상하이 디즈니랜드보다도 6배가량 더 크죠.

중국이 호텔에 4조원을 무리해서 짓고

호텔 주변에는 놀이공원과 동물원, 워터파크, 쇼핑센터, 아쿠아리움, 서커스장, 실버타운, 마켓, 습지공원 등이 들어선다고 하는데요. 이중 서커스장 1만석을 포함해 전체 공연 관람 좌석은 7만 5000석 규모에 달한다고 합니다.

중국이 호텔에 4조원을 무리해서 짓고

황금빛 외관이 인상적인 이곳은 리조트 단지 내에 있는 7개의 호텔 중 하나인 6성급 다이아몬드 호텔인데요. 곧 가장 먼저 시범운영에 돌입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다이아몬드 호텔에만 총 2171개의 객실이 있는데요. 모던하고 세련된 인테리어의 객실에서는 타이후의 아름다운 풍경을 한눈에 감상할 수 있죠. 27층에서는 타이후의 전망을 보며 식사와 디저트를 즐길 수 있는 1012석 규모의 레스토랑도 마련돼 있다고 합니다.

중국이 호텔에 4조원을 무리해서 짓고

두개의 동으로 나뉜 위 호텔은 론지먼트 리조트 단지에서 가장 규모가 큰 야스호텔인데요. 객실 개수만 무려 4500개에 달합니다. 3성급 호텔로 고급화보다는 대중화의 노선을 탄 곳이죠. 근처에는 심플한 중국식 인테리어가 특징인 5성급 론지먼트 타이후 타운 호텔도 만나볼 수 있는데요. 아름다운 습지의 풍경을 한눈에 감상할 수 있는 고층 레스토랑을 보유하고 있죠.

중국이 호텔에 4조원을 무리해서 짓고

가장 기대가 되는 곳은 동물을 컨셉으로 한 5성급 호텔인 론지몬트 애니멀 월드호텔입니다. 총 3340개의 객실을 갖추고 있는데요. 기린, 얼룩말, 코끼리 등의 테마룸에서는 객실 창밖을 통해 동물원 동물들을 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라고 합니다. 이외에도 배를 타고 들어갈 수 있어 프라이빗한 별장과 같은 느낌이 드는 부티크 호텔과 4성급 호텔 2곳도 있는데요. 호텔이 총 7곳이나 되다 보니 선택의 폭이 굉장히 넓겠죠.

중국이 호텔에 4조원을 무리해서 짓고

이렇듯 론지몬트 파라다이스는 광활한 대륙의 크기만큼이나 압도적인 스케일을 보여주는데요. 완공되면 객실 수만 보더라도 총 2만 7천개로 세계 최대 규모입니다. 넷이즈가구종합에 따르면 이 테마파크를 건설하는데 약 4조 790억원이 투입됬다고 하는데요. 투자자는 상하이 창펑그룹의 퉁진취안 회장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국이 호텔에 4조원을 무리해서 짓고

퉁진취안 회장은 많은 방문객을 유치해 이곳에 숙박할 수 있도록 한 다음, 중국 전 지역의 관광사업을 활성화시키는 것을 목표로 이곳에 투자를 진행했다고 하는데요. 오락을 위주로 하는 디즈니랜드와는 다르게 숙박 위주의 패턴으로 운영된다고 합니다. 개업한 후에는 연 3000만명의 여행객이 이용하는 호텔 플렉스로 만들겠다는 당찬 포부를 밝히기도 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