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나도 모르게
살이 찔 수밖에 없었던 최악의 습관

by스마트인컴

나도 모르게 살이 찔 수밖에 없었던

요즘은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모드들 다이어트에 관심이 많죠. 하지만 열심히 살을 빼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다이어트 효과가 없어 고민이신 분들이 있으실 겁니다. 그런 분들은 평소 습관 때문에 살이 잘 빠지지 않는 것 일 수도 있는데요. 그래서 오늘은 “나도 모르게 하고있는 살찌는 습관”에 대해 알아볼까 합니다. 자세히 알아볼까요?

1. TV보면서 먹기

나도 모르게 살이 찔 수밖에 없었던

혼밥의 시대에 가만히 밥만 먹기는 무료하니 TV를 시청하면서 끼니를 해결하는 분들이 많으실 텐데요. 하지만 이렇게 먹게되면 자신이 먹는 양을 제대로 가늠할 수 없어지기 때문에 원래 양보다 많이 먹게 될 가능성이 높다고 합니다.

나도 모르게 살이 찔 수밖에 없었던
나도 모르게 살이 찔 수밖에 없었던

(출처 - mbc 나혼자산다)

뿐만 아니라 이처럼 주의를 뺏기는 상황에서 밥을 먹으면 비교적 잦은 과식을 하게 된다고 밝혀졌습니다. 산만해진 주위 환경으로 인해 뇌가 행동제어를 제대로 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이는 TV 외에 컴퓨터나 핸드폰도 해당되니 식사하실 때 꼭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 국에 밥 말아먹기

나도 모르게 살이 찔 수밖에 없었던

꼭 국이 있어야 밥을 먹는 한국인들이 참 많습니다. 그런데 우리가 무심결에 하는 국에 밥을 말아먹는 행동이 나도 모르게 살을 찌울 수 있는 나쁜 습관이라고 합니다. 실험 결과에 따르면 국에 밥을 말아먹으면 따로 먹는 경우와 비교했을 때 평균 75g 정도 더 많이 식사하게 되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나도 모르게 살이 찔 수밖에 없었던

식사 속도 역시 밥을 말아먹으면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약 2.4분정도 빨리 먹게된다고 하는데요. 식사 속도가 빨라지면 포만감을 느끼기 전에 이미 과식을 하게 되므로 다이어트에 좋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즐겨 국에 밥을 말아먹는 습관도 비만으로 가는 지름길이 될 수 있습니다.

3. 이동 중에 먹기

나도 모르게 살이 찔 수밖에 없었던

바쁜 일상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은 이동 중에 간단한 요깃거리를 찾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나 바쁜 아침과 점심 때는 햄버거, 샌드위치 등을 식사대용으로 먹는 직장인들이 많죠. 하지만 이 역시 살을 찌울 수 있는 무서운 습관이라고 합니다. 흔히 간단히 먹는 것이 칼로리를 줄일 수 있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오히려 칼로리 조절이 불가능하며 포만감을 얻기 힘들기 때문에 과식하는 경우도 많다고 합니다.

나도 모르게 살이 찔 수밖에 없었던

‘이동 중에 먹는 것’의 더 큰 문제는 제대로 된 식사라고 생각되지 않기 때문에 다시 끼니를 해결하고자 밥을 먹게 된다는 점입니다. 이렇게 되면 하루에 먹어야할 칼로리를 훨씬 초과하게 되겠죠.

4. 편한 옷만 찾아입기

나도 모르게 살이 찔 수밖에 없었던

펑퍼짐하고 편한 옷만 자주 입게되면 체형이 잘 드러나지 않아 긴장감을 놓치고 생활하게 됩니다. 특히 식사 시에는, 많이 먹어도 티가 나지 않기 때문에 과식하는 경향도 있다고 합니다. 반대로 몸에 딱 붙는 옷을 입고 생활하는 것은 다소 불편할 수는 있으나 몸에 지속적으로 긴장감을 주기 때문에 다이어트에는 효과적일 수 있습니다.

5. 수면 부족

나도 모르게 살이 찔 수밖에 없었던

수면 시간과 다이어트는 아무 상관이 없어보이지만 잠을 부족하게 자는 습관도 살찌는 이유 중 하나가 될 수 있습니다. 충분한 수면을 취하지 못해 잠이 부족한 경우에는 식욕을 증가시키는 그렐린이라는 호르몬의 분비가 늘어나게 됩니다.

나도 모르게 살이 찔 수밖에 없었던

충분한 숙면이 이루어지지 않으면 뇌에서는 에너지가 부족하다고 느껴 식욕을 불러일으키게 된다고 하는데요. 즉, 잠을 부족하게 자는 습관은 바로 과식하는 습관으로 이어지게 되는 것이죠. 그러니 하루 7-8시간의 수면시간을 준수하면서 다이어트하는 것이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