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시청률 47% 기록하며 잘나가던 악역전문 여배우의 최근 소식

by스마트인컴

출처: mbc

‘막장 드라마계의 대모’로 불리는 임성한 작가. 그녀는 자극적인 소재와 기상천외한 전개로 시청자들을 웃고 울리며 막장드라마에 중독되게 만들었는데요. 그중 많은 시청자들이 레전드로 손꼽는 작품이 있습니다. 바로 임성한 작가표 막장의 신기원을 연 작품 ‘인어아가씨’. 이 작품은 국민드라마로 불리며 시청률 47%를 기록할 만큼 그 인기가 대단했죠.

출처: mbc

그해 연말 시상식 대상은 물론 주요 시상을 모두 차지한 '인어아가씨'. 특히 이 작품을 통해 신인배우에서 단숨에 주연배우로 발돋음한 연기자들도 많습니다. 그중 첫 드라마 데뷔작인 '인어아가씨'에서 신들린 악연 연기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은 배우가 있죠. 한동안 TV에서 보기 어려웠던 그녀가 최근 근황을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 지금부터 그녀의 근황을 함께 보실까요?

출처: mbc

그 주인공은 바로 원조 악역 전문 배우 박탐희입니다. 그녀는 드라마 '인어아가씨', '왕꽃선녀님', '이제 사랑은 끝났다', '내 사랑 나비부인', '황홀한 이웃' 등에서 신들린 악녀로 시청자들의 미움과 사랑을 한 몸에 받았는데요. 다양한 작품을 통해 악역 전문 배우로 자리 잡은 박탐희. 우리에게 연기 잘하는 배우로 잘 알려져 있지만 사실 그녀는 가수로 먼저 데뷔했습니다.

출처: instagram@tamystory

그녀는 가수 윤미래가 홍일점으로 활동했던 그룹 업타운의 3집' 올라올라' 객원보컬로 참여하면서 연예계에 데뷔하게 되는데요. 귀여운 외모와 남다른 끼로 팬들의 사랑을 받던 그녀는 이후 배우의 뜻을 품고 연기자로 전향하게 되죠. 그렇게 연기자로 전향한 박탐희는 드라마 '보고 또 보고'로 대박 작가로 거듭난 임성한 작가의 눈에 띄게 됩니다.

출처: mbc

그 작품이 바로 막장의 신기원을 연 임성한 작가의 대표작 '인어아가씨'. 이 작품은 조강지처를 버리고 간 아버지 때문에 충격으로 장님이 된 어머니와 동생까지 잃은 복수심으로 배다른 동생의 애인을 뺏는다는 자극적인 설정으로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안겨주었는데요. 특히 주인공 아리영(장서희)과 아버지의 후처(한혜숙)이 서로 따귀를 때리는 장면은 너무 자극적인 나머지 언론에서 대대적인 비난을 받기도 했습니다.

출처: instagram@tamystory

하지만 세간의 혹평에도 불구하고 드라마를 연장할 만큼 인기는 나날이 높아져만 갔죠. 극 중 백수림역을 맡은 박탐희는 아리영의 옛 연인 이원재의 전 부인으로, 아리영(장서희)에 대한 복수심 때문에 주왕(이성민)에게 접근하는 인물을 연기했는데요. 첫 데뷔작이라고 믿을 수 없을 만큼 수준 높은 연기력을 보여주었죠. 그렇게 첫 작품부터 악녀 역을 찰떡같이 소화하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확실히 찍은 박탐희.

출처: instagram@tamystory

이어서 임성한 작가의 차기작인 '왕꽃선녀님'에서 주연으로 캐스팅될 만큼 임성한 작가의 사랑을 독차지했습니다. 그리고 2008년, 다양한 작품을 통해 악녀 전문 배우로 이름을 알린 그녀가 갑작스럽게 결혼을 발표하게 되는데요. 사업가 남편과 111일 만에 초고속 결혼을 한 박탐희는 이후 가정과 육아에 전념하며 TV에서 좀처럼 보기 힘들어졌죠.

출처: instagram@tamystory

재작년, 결혼 이후 활동이 뜸했던 그녀가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현해 근황을 공개했습니다. 박탐희는 그동안 비록 드라마 작품에 들어가지 않았지만 뮤지컬과 MC로 활발하게 활동했다고 하는데요. 또 그녀는 인터뷰를 통해 연기의 대한 남다른 애정과 계속되는 악녀 연기에 대한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습니다.

출처:tvn

박탐희는 "악역 하다 보면 실제에서도 욕을 먹는다. 어릴 때부터 했다. '인어아가씨' 할 때가 최고였다. 수영장 신을 찍는데 수영복 입고 나왔더니 앞에 있던 분이 머리를 말리다가 드라이기를 딱 놓더니 '그렇게 사니 좋니?'라고 말하더라. 그래서 상처받아 울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는데요. 이어 그녀는 "어떤 선배님이 이를 듣더니 5년 전엔 연탄 맞았다며 나는 그나마 나아진 거라 하더라"라며 웃픈 에피소드를 공개했는데요.

출처: instagram@tamystory

악녀 캐릭터로 드라마에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온 박탐희. 오랜만에 브라운관에 등장한 그녀지만 아름다운 미모와 세련된 분위기는 여전했습니다. 1977년생인 박탐희는 올해 43살이 되었는데요. 근황을 공개한 SNS 사진 속 그녀는 나이가 믿기지 않을 만큼 완벽한 몸매와 동안 미모를 자랑하고 있죠. 아이들과 행복한 일상을 보내는 그녀는 벌써 결혼 10년 차에 접어들었다고 합니다.

출처: instagram@tamystory

그녀는 인터뷰를 통해 "막중한 책임감이 생겼다. 아이들이 클 때까지 좋은 엄마가 돼야 하니까 특별한 용기가 생기더라. 엄마가 된 후 배우 박탐희는 깊이가 생겼다"라고 밝혀 수많은 워킹맘들의 공감을 샀는데요. 이에 네티즌들은 “눈물 나게 아름답습니다”, “너무 보기 좋아요!”, “좋은 배역으로 돌아와 주세요”등 응원을 보내고 있죠. 곧 그들의 바람처럼 배우로서 그녀를 드라마에서 그녀를 볼 수 있길 기대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