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과학적 '황금비율' 얼굴이라는 방탄소년단 진

by스포츠서울

과학적 '황금비율' 얼굴이라는 방탄소

그룹 방탄소년단 진이 과학적으로 인정받은 '황금비율' 얼굴의 소유자로 꼽혔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진, 성형외과 의사가 분석한 황금비율 얼굴'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지난달 16일(현지시간) 한 외국 성형외과 의사의 진 얼굴 분석 내용을 인용한 글이었다.

과학적 '황금비율' 얼굴이라는 방탄소

이에 따르면 해당 의사는 269명의 아시아 남성의 얼굴 비율에 대해 분석한 결과 진이 황금비율과 일치하는 완벽한 얼굴이라고 언급했다. 그의 얼굴이 1:1.618의 황금비율을 정확하게 갖추고 있어 아시아계 남성 중 가장 외모가 뛰어나다는 것.

 

얼굴에서 귀 사이의 거리가 1일 때, 머리카락 라인과 턱 사이의 거리는 1.618인 것이 황금비율이라는 의미로 이 의사는 "진의 경우가 그러다. 환상적"이라며 "완벽한 얼굴 대칭을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과학적 '황금비율' 얼굴이라는 방탄소
과학적 '황금비율' 얼굴이라는 방탄소
과학적 '황금비율' 얼굴이라는 방탄소

실제로 진의 비주얼은 그간 국내외를 막론하고 화제가 됐다. 지난 2015년 '멜론뮤직어워드' 레드카펫에서 차 문을 열고 나오는 그의 모습이 화제가 돼 '차 문 열고 나온 남자 누구냐'며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이후 그에게는 '차문남'이라는 별명이 붙었다.

 

지난해 '빌보드뮤직어워드' 레드카펫에서는 SNS에 '방탄소년단 중 왼쪽에서 세 번째 남자가 잘생겼다. 누구냐'는 글이 가득했고, 이에 '왼세남'이라는 별명이 추가됐다. 여기에 과학적으로 인정받은 비주얼이라는 소식까지 더해지자 팬들은 "역시 월드 와이드 핸섬이다", "석진이 비주얼, 피지컬 다 됩니다", "우리 맏형 클래스가 이 정도"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28일 열린 '제15회 한국대중음악상'에서 K-POP 아이돌로는 최초로 '올해의 음악인'을 수상했다.

 

news@sportsseoul.com

사진ㅣ온라인 커뮤니티, 방탄소년단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