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달팽이호텔' 김새론이 학교를 자퇴한 이유, 그리고 가족

by스포츠서울

'달팽이호텔' 김새론이 학교를 자퇴한

배우 김새론이 '달팽이 호텔'을 찾아 우리가 미처 몰랐던 이야기들을 털어놨다.

 

13일 방송된 tvN, OLIVE 예능 프로그램 '달팽이호텔'에서는 두 번째 손님들의 첫 이야기가 그려졌다. 배우 장영남과 김새론, 가수 선우정아, 클라이밍 선수 김자인·오영환 부부가 호텔을 찾았다.

 

이날 저녁 식사를 위해 투숙객들이 한자리에 모였고, 김새론은 "서울에서 학교에 다니냐"는 오영환의 질문에 "자퇴해서 현재 다니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자퇴를 결심한 이유도 밝혔다. 그는 "좀 더 하고 싶은 공부가 따로 있어 자퇴를 결심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예고를 다녔는데 앞으로 연극영화과로 진학을 할 생각이다. 그러면 거의 6, 7년을 연기 공부만 하게 된다. 고등학교 3년은 언어나 내가 배우고 싶은 다른 공부를 하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스스로 계획한 공부를 하며 그 시간을 자신에게 투자하고 싶었다는 것. 그렇게 하루 두 시간은 검정고시 공부를, 또 다른 시간에는 다른 공부를 하며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가족들의 반응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고, 부모님이 이해해주시냐는 물음에 그는 "제 결심이 확고하게 서고 저 나름대로 생각이 있었고 나름 열심히 실천 중이라 부모님이 계속 기다려주신다"고 답했다. 이를 듣던 장영남은 "어린 나이에 생각하는 것이 남다르다"며 칭찬했다.

 

부모님을 향한 애틋한 마음도 내비쳤다. 아역 배우 활동을 하는 자신을 위해 헌신했던 부모님에 대한 안쓰러움과 미안함이 있었던 것. 김새론은 "사랑한다는 표현을 할 수 있을 때 바로바로 생각날 때마다 하자는 생각이다. 아침마다 엄마·아빠에게 사랑한다고 말한다"며 가족애를 드러내 많은 것을 느끼게 했다.

 

스포츠서울 최민지기자 julym@sportsseoul.com

사진ㅣOLIVE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