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사실은 사실"? 성형설 인정한 고원희가 요즘 가장 많이 하는 말

by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고원희는 쿨했다. "사실은 사실이니까." 드라마 '퍼퓸'과 동시에 불거진 성형설에 대한 대답이었다.


고원희는 24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KBS2 월화드라마 '퍼퓸'(극본 최현옥, 연출 김상휘, 제작 호가엔터테인먼트·하루픽쳐스)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여주인공애 캐스팅돼 1인2역에 도전하며 극과 극의 모습을 선보이고 있는 고원희는 판타지 로맨스의 여주인공으로 능청스럽게 극을 이끌고 있다.


그러나 극과는 무관한 이슈가 화제가 됐다. 바로 그녀의 성형설. 캐릭터 변신과 함께 달라진 그의 외모는 시청자 사이에 화제가 됐고, 간담회에서도 이 이야기가 나왔다. 고원희는 "뭐라고 답변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잠시 뜸을 들인 후 "그렇게 크게 신경쓰지 않는다. 사실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현장의 모두가 놀란, 우회적인 성형 인정이었다. 다만 고원희는 "드라마에 누가 되지 않을까 걱정했었다"며 "그런 말이 나오지 않게 열심히 연기하겠다"고 덧붙였다.


'퍼퓸'은 그녀에게 도전이었다. 지난 4월 출연을 논의하던 고준희가 갑작스럽게 하차한 뒤 캐스팅 난항을 겪던 '퍼퓸'은 고원희를 여주인공으로 낙점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 등에서 유쾌 상쾌한 캐릭터를 선보인 적 있고, 다채롭게 변모해온 배우지만 당장 촬영에 들어가야 하는 상황에서 닥쳐 온 미니시리즈의 여주인공은 기회인 동시에 부담이었다. 2인1역을 하는 하재숙과의 이질감 등도 고려해야 할 숙제였다. 하지만 그녀는 기꺼이 도전을 택했다.


고준희의 성형 고백에 깜짝 놀랐다는 소속사 관계자는 "예상하지는 못했지만 질문이 나오니 그대로 답한 것"이라며 "꾸밈없고 솔직한 게 그녀의 스타일"이라며 혀를 내둘렀다. 다만 캐릭터에 푹 빠져 연기하며 행복하게 '퍼퓸'을 만들어가고 있는 그녀의 진심만은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늦어진 만큼 바쁜 스캐줄 탓에 쉴 틈 없는 촬영을 이어가는 와중에도 "연기하는 맛이 난다", "연기하는 게 행복하다"는 이야기를 달고 산다는 고원희. 솔직한 고백으로 '설'을 털어낸 그녀는 더욱 행복하게 작품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