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TV핫샷

'해투4' 김필, '슈스케' 당시 시술 고백…"보톡스·필러 많이 맞아 현기증까지"

by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해피투게더4' 대한민국 최고의 뮤지션들이 입담이 최고의 웃음을 선물했다.


8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8월의 크리스마스'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언제나 선물 같은 음악을 들려주는 뮤지션 정재형, 윤민수, 정승환, 벤, 김필, 소유가 출연해 화려한 입담으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9년 만에 앨범을 발표한 정재형의 출연이 눈길을 끌었다. 음악 요정이라 불리는 정재형은 유재석과 티격태격 케미와 강렬한 리액션으로 웃음을 선물했다. 특히 유재석의 새 프로그램에 출연했다가 '불후의 명곡'과 편성 시간이 겹쳐 모자이크 됐던 사연은 포복절도 웃음을 만들었다. 이어 김필의 모창을 듣다가 뒤로 넘어지기까지 하며 예능 요정의 면모를 보였다.


'안테나의 박보검' 정승환은 "사실 유희열과 몸매가 똑같다"며 "안테나에 벌크업 금지 조항이 있다. 관리를 안 하는 것 같지만 이 몸매를 유지하기 위해 늘 노력한다"고 말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또한 박효신, 하동균, 양희은 등의 모창을 보여주기도 했다.


윤민수와 벤은 현재 음원차트 1, 2위를 휩쓸고 있는 최고의 음원 강자다. 연습생 시절부터 벤을 발굴해 지금까지 함께한 윤민수는 "음원차트를 보는 순간 기분이 정말 좋았다. 캡처해서 SNS 올렸다"고 말했으며, 벤은 "아직 내 노래가 1위라는 게 실감이 안 난다"고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이어 벤은 윤민수의 첫인상이 최악이라고 고백하며 "오디션을 보고 나에게 딱 맞는 곡이라며 '키도 작고 예쁘진 않지만'이라는 노래를 줬다"고 말해 반전 웃음을 선사했다. 하지만 벤은 잘 안되던 시절 윤민수가 "너는 내가 무조건 잘 되게 해줄 거야"라는 취중진담을 했던 것을 회상하며 벌써 세 번째 재계약을 했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또한 벤의 이름 비하인드부터, 최근 윤민수로부터 200만 원 꽃다발을 선물 받은 사연까지 풍성한 에피소드로 '해투4'를 가득 채웠다.


'해투4'가 첫 토크 예능이라는 김필의 화려한 입담도 웃음 포인트였다. 그는 현재 화려한 모습 뒤 파란만장했던 과거사를 고백하는 가 하면, 오디션 뒷이야기도 꺼내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필은 오디션 당시 필러 시술을 많이 받았던 걸 언급하며 "한 달 동안 드라마틱한 변화를 보여줘야 해서 운동도 하고 보톡스도 맞았다. 너무 많이 맞아서 어디에 맞았는지 기억도 안 난다"며 "처음에는 맞고 나서 어지럽고 그랬다. 하지만 맞고 나니 왜 맞는지 알겠더라"고 말해 웃음 폭탄을 안겼다.


소유는 극한의 다이어트를 고백하며 "한 달에 8kg을 뺀 적이 있다"고 말하며 "한 달 동안 탄수화물을 모두 끊었었다. 다이어트 막바지엔 메추리알 네 알만, 그것도 노른자를 빼고 먹었다"고 이야기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입담으로 역대급 웃음을 선사한 가수들은 최고의 노래들로 귀호강까지 선물했다. 정승환이 정재형과 함께 들려준 '내 눈물 모아', 벤이 부른 '너였다면', 김필의 '사진을 보다가'와 '청춘', 소유의 'My Angel' 등 그 어디서도 볼 수 없는 라이브가 펼쳐지며 8월의 여름밤을 크리스마스처럼 만들었다.


스포티비뉴스=이지원 기자 press@spotv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