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하현우, 욕설 의상 사과 "바지에 써 있던 글씨를 인지 못해…반성할 것"

by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가수 하현우가 의상에 적절치 못한 문구가 쓰여있었다는 지적에 대해 사과했다.


25일 하현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바지에 불쾌한 글씨가 쓰여있었다. 이럴 수가"라고 시작하는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어 하현우는 "저를 포함한 모든 직원이 미처 바지에 쓰여있던 글씨를 인지하지 못했다. 다시는 이런 일 없도록 유념하겠다. 혹시나 공연 보시다가 불편하셨던 분들 계셨다면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하현우는 "오늘처럼 의미 있고 행복했던 공연에 더 꼼꼼하게 신경을 썼어야 했는데 여러분 오늘 너무 감사하고 또 죄송하다. 반성하고 있겠다. 여러분은 좋은 기억만 가져가시라"고 덧붙였다.


하현우는 사과문과 함께 세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25일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열린 '컬러 오브 스테이지' 공연 무대 위 하현우의 모습이 담겼다.


하현우는 밴드 국카스텐의 보컬로, 2012년 MBC '나는 가수다2', 2016년 MBC '복면가왕'을 통해 대중적인 인기를 얻었다.



다음은 하현우가 SNS에 게재한 사과문 전문이다.


오늘 바지에 불쾌한 글씨가 써 있었네요(이럴 수가…)

저를 포함한 모든 직원이 미처 바지에 써 있던 글씨를 인지하지 못했습니다.

다시는 이런 일 없도록 유념하겠습니다!

혹시나 공연 보시다가 불편하셨던 분들 계셨다면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오늘처럼 의미 있고 행복했던 공연에 더 꼼꼼하게 신경을 썼어야 했는데

여러분 오늘 너무 감사하고 또 죄송해요!

저는 반성하고 있겠습니다!

여러분은 좋은 기억만 가져가세요!


스포티비뉴스=이지원 기자 press@spotv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