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마이웨이' 박술녀 25년지기 이금희 "덕분에 갓 지은 한복 원없이 입었다"

by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마이웨이'에 출연한 한복연구가 박술녀가 이금희 아나운서와의 인연을 소개했다.

11일 방송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는 한복 디자이너 박술녀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는 박술녀의 25년지기 이금희가 출연했다. 이금희와 박술녀는 고궁에서 만나 한복을 차려입은 시민들을 바라봤다. 이금희는 "외국인들이 우리 한복을 입고 사진을 찍는데 너무 예쁘더라"고 운을 뗐다. 박술녀는 "결국은 그것도 하나의 유행이라 좋게 긍정적으로 봐야한다. 이 무더운 날도 두껍게 입는 걸 보고 입가에서 미소가 안 떠난다"고 기뻐했다.

이어 이금희는 두 사람의 첫 인연을 공개했다. 그는 "25년 전 KBS '국악한마당'을 진행하고 있었다. 내 의상을 봐주시는 분께서 박술녀 선생님 가게가 군자동에 있을 때였는데 예뻐서 들어간게 선생님 가게였다. 그렇게 인연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금희는 "25년 동안 한 번도 똑같은 한복을 안입혔다. 5년 6개월 동안 매주 새로 의상을 만들어주셨다"며 "이후 '아침마당' 추석, 설 특집을 하면 늘 새로 만들어주셔서 정말 저는 선생님 덕분에 새로 갓 지은 한복을 원도 한도 없이 입어봤다"고 전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