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정형돈, 케이윌 영정사진 장난→직접 사죄 "도 넘은 개그 욕심"

by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개그맨 정형돈이 케이윌과 관련된 논란에 사과했다.


정형돈은 23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단순한 개그 욕심에 도 넘은 행동을 한 점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형돈은 지난 21일 인터넷을 통해 생중계 된 MBC '마리텔 V2' 촬영에서 '무덤TV' 콘셉트로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는 가수 케이윌의 매니저가 참여했는데, 정형돈은 케이윌 매니저가 게임에서 지자 케이윌 사진에 먹칠을 하게 했다. 이 과정에서 정형돈은 케이윌 사진에 붓으로 검은 선을 그어 영정사진처럼 보이게 하는 장난을 쳤다.


그런데 같은 날 케이윌은 빗길 교통사고를 당했다. 영남대학교 행사를 가던 도중 케이윌이 탑승한 차량이 빗길에 미끄러지는 사고를 겪었다. 이 사고로 케이윌은 스케줄을 전면 취소했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차량 내 탑승하고 있던 케이윌과 스태프들의 큰 부상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으나 정확한 진단을 위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정밀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불행 중 다행으로 케이윌은 별다른 부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교롭게도 케이윌이 빗길 교통사고라는 아찔한 사고를 당한 날, 정형돈이 케이윌을 향해 영정사진 장난을 치면서 생방송을 지켜보던 대중의 날선 비판이 이어졌다.

스포티비뉴스

논란이 커지자 정형돈은 소속사를 통해 직접 사과했다. 대중에 사과한 정형돈은 장난 당사자였던 케이윌에게도 직접 연락을 취해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형돈은 "먼저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는 말씀 전한다"며 "'마리텔 V2' 인터넷 생방송 중 있었던 일에 관한 일은 저의 잘못이다. 단순한 개그 욕심에 도 넘은 행동을 한 점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케이윌씨에게도 직접 연락해 사죄의 뜻을 전했다"고 사과했다.


이어 정형돈은 "생방송 중이라 케이윌의 교통사고 소식을 전혀 알지못한 채 한 행동이기 때문에 더욱 죄송한 마음이다. 인터넷 생방송 후 저의 언행에 문제가 있었음을 깨닫고 제작진에게 정중히 상의를 드려 본방송에는 나가지 않는 거로 알고 있다"라고 문제가 된 행동은 본방송을 통해 공개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정형돈은 "앞으로는 더욱 신중하고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