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5년만의 14승·6년만의 180이닝, 류현진이 올해 얻은 것들

by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LA 다저스 좌완 투수 류현진이 뜻깊은 시즌을 마무리했다.


류현진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5피안타 7탈삼진 무4사구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팀의 2-0 승리를 이끌고 14승(5패)을 거뒀다.


이날 전까지 시즌 평균자책점 2.41을 기록 중이던 류현진은 평균자책점을 2.32까지 끌어 내리면서 내셔널리그 평균자책점 2위(2.43)인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을 떼어 놓고 데뷔 첫 타이틀 홀더를 사실상 확정했다. 182⅔이닝을 던지는 동안 볼넷은 24개에 그쳤다.


지난해부터 부활의 기미를 보여줬던 류현진은 올해 전반기에만 10승(2패)을 쓸어담고 1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하면서 '완벽한 재기'라는 찬사를 받았다. 그의 마지막 두 자릿수 승리는 2014년(14승)이었다. 류현진은 5년 만에 자신의 메이저리그 최다 승수 타이를 기록했다.


180이닝을 넘긴 것은 데뷔 첫 시즌이었던 2013년(192이닝) 이후 처음이다. 2014년 152이닝을 마지막으로 2015년 어깨 관절경 수술을 받은 류현진은 그 해를 통째로 날렸고, 이후 팔꿈치, 허벅지 부상 등이 이어지면서 2016년 4⅔이닝, 2017년 126⅔이닝, 2018년 82⅓이닝에 그쳤다.


류현진이 만약 사이영상을 타지 못한다고 해도 그에게는 충분히 의미가 있는 시즌인 셈이다. 무엇보다 FA 협상 테이블에 앉기 전 충분히 건재를 과시하고 건강을 입증했다. 데뷔 후 처음으로 타이틀 홀더가 됐고 올스타전 선발투수라는 명예까지 얻은, 잊지 못할 류현진의 2019 시즌이다.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