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열 개의 장소 열 개의 사랑

bySRT매거진

세상에서 가장 로맨틱한 장소는 어디일까? ‘세기의 사랑’이 숨어 있는 여행 장소를 찾아봤다. 결말이 해피엔딩은 아닐지라도 이왕이면 덜 유명한, 이왕이면 드라마틱한.

칸 크루아제트 산책로 Promenade de la Croisette

열 개의 장소 열 개의 사랑

매년 5월 칸영화제가 열리는 아담한 지중해 해안. 모래 사이 파도 따라 얼마나 숱한 러브스토리가 묻혀 있을까. 1955년 영화 <갈채>로 칸영화제에 참석한 그레이스 켈리는 이곳에서 레니에 3세와 우연히 만나고, 은막의 여왕은 모나코에서 가장 사랑받는 왕비가 된다.

워싱턴 D.C. 조지워싱턴기념파크웨이 George Washington Memorial Parkway

열 개의 장소 열 개의 사랑

“매일 다른 여자를 만나지 않으면 두통이 온다.” 소문난 난봉꾼이었던 케네디 대통령이 외도를 저지를 때마다 재클린 여사가 눈물을 삼키며 홀로 드라이브했던 아름다운 도로. 포토맥 강변 따라 달리는 흥취가 일품이다.

앵드르에루아르 캉데성 Candé Castle

열 개의 장소 열 개의 사랑

사랑을 위해 왕위를 버린 에드워드 8세(윈저 공)와 심슨 부인이 조촐한 결혼식을 올린 프랑스 루아르 계곡의 고성. 하객은 16명뿐이었지만 둘의 첫 만남을 기념하는 심슨 부인의 블루 웨딩드레스는 오래도록 회자됐다.

피렌체 두오모성당 쿠폴라 Cupola del Duomo Firenze

열 개의 장소 열 개의 사랑

<냉정과 열정 사이>에서 준세이가 아오이의 서른 번째 생일에 같이 가기로 약속했던 곳. 과연 아오이가 있을까? 준세이에 빙의해서 떨리는 마음으로 464개의 계단을 천천히 올라보자.

파리 카페 드 플뢰르 Café de Flore

열 개의 장소 열 개의 사랑

생 제르맹 거리의 유서 깊은 카페. 20세기 지성인의 아지트였던 이곳에서 사르트르와 보부아르도 열띤 토론을 벌였다. ‘계약결혼’으로 오랫동안 조화롭게 하나였던 그들은 죽음에 이르러서야 이별을 인정했다.

조드푸르 메헤랑가르 요새 Meherangarh Fort

열 개의 장소 열 개의 사랑

통칭 ‘블루시티’로 불리는 조드푸르는 영화 <김종욱 찾기>의 배경이다. 인도에서 가장 큰 요새이자 조드푸르에서 가장 높은 메헤랑가르 요새에 오르면 공유나 임수정은 아니지만 잊고 있던 첫사랑이 떠오른다.

바르셀로나 엘 콰트레 가츠 Els Quatre Gats

열 개의 장소 열 개의 사랑

스페인어로 ‘네 마리 고양이’란 뜻의 선술집. 한 무명 화가가 첫 개인전을 연 장소이자, 창녀에게 실연당한 친구를 만난 곳이다. 친구는 자살했고, 화가는 충격으로 4년 동안 푸른 물감만 썼다. 이른바 ‘피카소의 청색시대’다.

런던 인디카 갤러리 6 Masons Yard, St James, London

열 개의 장소 열 개의 사랑

런던 아방가르드 예술의 거점이었던 이 작은 갤러리에서 1966년, 비틀스 멤버 존 레넌과 오노 요코가 운명적으로 조우한다. 지금은 다른 가게지만 메이슨야드를 걷는 것만으로도 성지순례가 된다.

울라 세디르섬 Sedir Island

열 개의 장소 열 개의 사랑

안토니우스가 클레오파트라와의 비밀 데이트를 위해 사하라 사막의 모래를 퍼다 날랐다는 전설 때문에 ‘클레오파트라의 섬’이라고도 불린다. 러시아 억만장자가 모델 나오미 캠벨에게 선물한 ‘호루스의 눈’ 모양의 대저택이 있다.

서울 길상사 吉祥寺

열 개의 장소 열 개의 사랑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의 모델이자 시인 백석의 연인이던 자야 김진향(김영한). 본래 서울 3대 고급요정 터였으나 “천억도 그 사람의 시 한 줄만 못하다”며 법정스님에게 시주, 지금의 길상사가 자리 잡았다. 눈이 푹푹 나리는 날 거닐면 둘의 러브스토리가 더욱 생생히 와 닿는다.

 

글 이현화